골목길 향수를 포장마차에 담다
골목길 향수를 포장마차에 담다
  • 이호 기자
  • 호수 95
  • 승인 2014.06.02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호가 만난 프랜차이즈 CEO | 박상규 구노포차 대표

프랜차이즈하면 가맹 본사의 폭리를 생각하는 이들이 많다. 가맹점이 죽든 살든 본사의 배만 두둑해진다는 거다. 하지만 프랜차이즈 브랜드를 투명하고 정직하게 운영하는 CEO도 수없이 많다. 노포차와 양철북 브랜드를 운영 중인 박상규 대표는 그런 인물 중 하나다. 가맹점 수익이 첫번째라는 게 그의 생각이다.

▲ 박상규 구노포차 대표는 장사하고 싶은 사람을 도와주는 것이 바람이라고 말했다.[사진=더스쿠프 포토]
대박집과 쪽박집의 차이는 뭘까. 박상규 구노포차 대표는 종이 한장 차이라고 말한다. “대박집은 고객이 만족해 다시 방문을 하는 집이다. 쪽박집은 그 반대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고객이 만족할까. 박 대표가 내놓은 답은 간단했다. “외식업 기본은 맛이다. 여기에 적정한 가격과 푸짐한 양을 제공한다면 소비자의 만족도는 높다.” 또 한마디 던졌다. “맛, 가격, 양은 누구나 아는 기본이다. 그런데 자기가 장사를 하기 시작하면 기본을 잊어먹는 경우가 있다.

초심을 끝까지 지키지 못해서다.” 박상규 대표는 1970년생 한국 나이로 45세다. 그런데 장사 경험은 20년이 넘어섰다. 20살 때 장사를 시작한 베테랑 장사꾼이다. 그는 고등학교를 졸업하면서 컴퓨터 공학도를 꿈꿨다. 서울 소재 대학 산업정보학과를 지망했지만 높은 경쟁률을 넘지 못하고 낙방했다. 그때 그는 재수를 할지 장사를 할지 고민을 시작했다. “대학을 졸업하고 직장생활을 하는 것보다 재미가 쏠쏠한 장사를 하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다.

 
그래서 부모님께 부탁해 대학 학자금을 미리 달라고 말씀드렸다.” 처음에는 반대하던 부모도 그의 결심에 후원자로 돌아섰다. 부모에게 받은 자금으로 1990년 서울 잠실에 호프소주방을 오픈하면서 그의 장사 인생이 시작됐다. 외식업 장사의 기본인 맛, 가격, 푸짐한 양을 지키고 친절한 서비스를 펼치자 장사는 곧잘 됐다. 부모에게 받은 창업자금을 3년 만에 다 갚았다. 이후 2005년까지 민속주점, 삼겹살전문점, 횟집, 웨스턴바, 치킨집 안 해 본 아이템이 없을 정도로 다양한 장사 경험을 쌓아갔다.

그가 프랜차이즈에 본격 발을 들여놓은 건 ‘양철북’이라는 양대창막장 구이전문점을 시작하면서다. 양철북이 히트를 치자 매장 개설을 문의하는 이들이 늘어났다. 처음에는 기술전수를 통해 매장을 오픈했다. 그러다 10개 매장이 넘어가면서 “주먹구구식이 아닌 제대로 만들어 줘야겠다”는 생각에 프랜차이즈를 시작했다. 포장마차 브랜드 ‘구노포차’는 2011년 론칭했다. 전국 70여개 매장이 운영중이다. 론칭을 생각한 배경이 궁금했다.

“대창 수입금지로 양철북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다 불경기로 소비가 줄어들었다. 그래서 아이템을 바꿔 저렴한 가격으로 서민이 쉽게 즐길 수 있는 매장을 만들자고 생각했다. 그게 포차다.” 콘셉트는 어릴 적 골목길에서 뛰어놀던 1970~80년대 향수로 잡았다. 구노라는 이름은 옛 구舊와 길 노路가 합쳐진 말이다. 맛의 차별화를 위해 기존 선술집 메뉴에 석쇠구이를 결합했다. 구노포차를 론칭한 후 그가 만든 기본 중 하나는 모든 재료의 원가 비율을 25% 미만으로 한다는 것이다.

가맹점의 마진을 최대한 끌어올리자는 계산에서였다. “원가 비율을 25% 미만으로 정하면 본사의 마진이 없다고 보면 된다. 대신 프랜차이즈 본사는 가맹점으로부터 최소한의 로열티를 받는다. 선진국형 프랜차이즈 사업이다.” 그의 바람은 장사를 하고 있거나 하고 싶은 사람을 도와주는 사람으로 남는 것이다. 젊은 시절의 다양한 장사경험을 바탕으로 서민 외식업 창업자를 돕고 싶다는 박상규 대표. 그의 힘찬 발걸음이 창업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이호 더스쿠프 기자 rombo7@thescoo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19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