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해운사 ‘유령의 바다’에 빠지다
한국 해운사 ‘유령의 바다’에 빠지다
  • 박용선 기자
  • 호수 113
  • 승인 2014.10.23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길 잃은 한국 해운업

 
세계 1위 해운업체 ‘머스크’는 글로벌 불황 속에서도 과감한 투자를 단행했다. 연비가 탁월한 신형 선박을 발주해 효율성을 높인 거다. 전략은 맞아떨어졌고, 머스크는 가뿐하게 위기를 돌파했다. 일본 해운사 ‘일본유센(NYK)’은 반대로 자금을 아끼는 전략을 폈다. 글로벌 불황으로 물량이 줄자 고비용 용선계약을 해지하며 내실을 다졌다. 불황 탓에 움츠러들었던 글로벌 해운업체들이 예열을 마치고 ‘전진 채비’를 갖추고 있다. 하지만 국내 해운업체의 상황은 180도 다르다. ‘침체의 늪’에서 허우적거리는 업체들이 수두룩하다. 특히 현대상선ㆍ한진해운 등 한국을 대표하는 해운업체가 그렇다. 이들의 영업ㆍ투자전략이 ‘All F’라는 조롱까지 쏟아진다. 한국 해운업이 ‘유령의 바다’에 빠졌다.
박용선 더스쿠프 기자 brave11@thescoo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20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