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위 10%가 한국 자산의 43.7% 소유
상위 10%가 한국 자산의 43.7% 소유
  • 박용선 기자
  • 호수 137
  • 승인 2015.04.08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eekly Moment | 소득불평등보다 심각한 자산불평등

▲ 한국 가계의 자산 불평등이 소득 불평등 보다 더 심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더스쿠프 포토]
우리나라 국민의 ‘자산’ 불평등이 ‘소득’ 불평등보다 더 심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최근 발간한 ‘우리나라 가계 소득과 자산 분포의 특징’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 가계의 가처분소득 지니계수는 0.4259로 나타났다. 반면 순자산 지니계수는 0.6014로 자산 불평등이 소득 불평등보다 수치가 높았다. 지니계수는 소득이 어느 정도 균등하게 분배되는가를 보여주는 지수로, 0에서 1까지의 수치로 나타낸다. 1에 가까울수록 불평등이 심하다는 뜻이다. 1은 완전한 불평등, 0은 완전한 평등을 의미한다.

가처분 소득은 상위 10%가 전체 가처분 소득의 29.1%, 하위 40%는 13.4%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순자산은 상위 10%가 전체의 43.7%를, 하위 40%가 5.9%를 보유하고 있다. 자산 중 금융과 부동산의 불평등 정도가 높았다. 금융자산의 경우 상위 20%가 63.8%를 갖고 있는 반면 하위 20%는 0.8%를 갖는 데 머물렀다. 이 부문 지니계수는 0.6186이다. 부동산 자산은 상위 20%가 66.1%를 보유한 반면 하위 40%가 2.2%를 보유하고 있다. 지니계수는 0.6608이다.
박용선 더스쿠프 기자 brave11@thescoop.oc.kr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19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