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 도우미’ 카톡이 동승하다
‘안전 도우미’ 카톡이 동승하다
  • 김은경 기자
  • 호수 140
  • 승인 2015.05.07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택시 이용해보니…

▲ 카카오택시는 3월31일 출시했다. [사진=더스쿠프 포토]
카카오택시는 공격적인 마케팅과 홍보 덕분인지 가장 많은 기사회원수(4만여명)을 확보하고 있다. 때문에 택시를 부르면 금방 답변이 오고 승차 실패의 가능성이 적다. 차번호, 예상소요시간 등 정보를 카톡을 통해 쉽게 전달돼 안정성도 담보할 수 있다. 카톡이 승객의 ‘안전도우미’ 역할을 한다는 거다.

“하나, 둘, 셋!” 외침과 동시에 카카오택시 앱 ‘호출하기’ 버튼을 눌렀다. 화면에 ‘목적지까지 17분 걸립니다’는 문장이 떴다. 호출 즉시 예약도 완료됐다. 2초 정도 지나자 탑승할 택시의 기사 이름과 사진, 차량 번호와 차종, 도착예정 시간 정보가 ‘지금 출발합니다’라는 문구가 함께 화면에 떴다. 배차가 됐다는 얘기다. 차종은 YF쏘나타였다. 택시가 출발지에 도착하는 시간은 약 6분 후라고 했다. 화면에 나타난 지도엔 택시의 이동경로가 그대로 보인다. 목동 현대41타워 앞 부근을 지나고 있었다. 그때 한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다음 카카오택시입니다. 지금 어디 계세요?” 기자를 태울 차량의 기사였다. 다시 한번 위치를 설명했다. 이를 확인한 기사는 “곧 도착한다”고 답했다. 전화를 끊고 2분 정도를 더 기다렸다. 스마트폰에서 확인한 ‘서울32 ㅈXXXX’ 번호판의 택시가 다가왔다. 회사가 있는 CBS 의 맞은편 SBS사옥 정문 앞에 택시가 와서 섰다. 택시에 올라탄 시간은 앱에서 대기하라는 시간보다 2분가량 빨랐다. 차량은 깨끗하고 기사도 친절했다. 기사는 “한 달여간 앱을 사용해보니 좋은 게 더 많았다”고 말했다. 아직은 처음이라 앱을 사용하는 이용자는 많지 않지만 ‘공차(빈택시)’ 가능성을 줄일 수 있다는 거다. 굳이 따지자면 하루 5~6건 들어오는데 특히 출근시간대나 퇴근시간 무렵에 신청이 몰린다고 한다. 기사는 “종로나 신촌 등 차가 끊겨 택시를 잡기 어려운 시간대와 장소에서 호출이 많이 오는 편”이라며 “‘김기사’ 앱과 연동돼 길찾기와 도로상황 정보도 정확하다”고 말했다.

이용자 입장에선 탑승 직후 친구나 가족에게 ‘택시 관련 정보’를 카톡으로 쉽게 전송할 수 있는 기능이 단연 좋았다. 택시를 타면 승차한 택시 정보와 함께 택시를 탄 시간과 도착예정시간 등 정보가 가족이나 지인에게 메시지로 전달되는 것이다. 늦은 밤 귀갓길을 걱정하는 여성이나 학생, 가족의 귀가를 애타게 기다리는 가족들에게 유용해 보이는 서비스다.  또 다른 인상적인 점은 ‘리뷰와 평점제도’다. 카카오택시는 이용 후 기사와 고객이 상호 평가를 하도록 돼 있다. 누적된 리뷰와 평점을 통해 기사와 승객 모두에게 불편을 초래하는 이용자를 막겠다는 의도다.

물론 숙제도 있다. 바쁜 시간대 배차가 신속하지 않다는 점, 앱 오작동 등은 보완해야 할 점이다. 평일 낮 시간대는 배차가 빠른 편이지만 출퇴근 시간대 배차 문제는 보완이 시급해 보인다. 정작 필요한 순간 도움을 받지 못한다면 고객들의 신뢰감을 땅으로 떨어질 수 밖에 없다.  바쁜 현대인들이 오래 기다려줄 리도 만무하다. 한두번 써보다 불편하다 생각되면 금방 다른 것을 찾거나 잊어버릴 것이다. 카카오택시 편의성은 커졌지만 에티켓과 서비스의 질은 보완요소다. 카카오택시의 성공여부, 더 지켜봐야 한다.
김은경 더스쿠프 기자  keikisa@thescoo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19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