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27 ()
로그인
회원가입
더스쿠프
> 뉴스 > Topic & Trend > Issue Archive
     
실적악화 기업들 기업공개 미룬다천호식품 비롯해 트렉스타 네이처리퍼블릭 등 IPO 보류, 일정 재조정
[143호] 2015년 05월 26일 (화) 13:50:59
김미선 기자 story@thescoop.co.kr

   
▲ 기업공개를 준비하던 기업들이 실적 악화로 인해 IPO를 미루고 있다. 사진은 네이처리퍼블릭 명동점.[사진=뉴시스]
한때 실적 상승을 등에 업고 시장으로부터 기업공개(IPO) 기대감을 한몸에 받던 일부 유통업체들이 최근 상장 계획을 속속 미루고 있다. 이들 기업들은 상장을 통해 자금을 조달하고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적극적인 투자에 나설 계획이었지만, 업황 악화로 실적이 하락하면서 IPO를 보류하거나 일정을 재조정하고 있는 것이다. 천호식품을 비롯해 트렉스타, 네이처리퍼블릭 등이 대표적이다.

천호식품은 지난해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주관사를 선정했지만, 2017년으로 상장을 연기했다. 천호식품의 순이익은 2010년 75억원, 2011년 74억원에서 상장을 추진하던 2012년 52억원으로 떨어졌다. 지난해 순이익은 60억원으로 전년 대비 소폭 상승했지만, 영업이익은 69억원으로 전년 대비(76억원) 9.21% 떨어졌다.  등산화 전문 제조업체인 트렉스타도 코스닥 상장이 쉽지 않다.

2016년 코스닥시장 상장을 목표로 지난해 말 삼성증권을 주관사로 선정했지만, 적자의 늪에서 허덕이고 있어서다.  화장품 브랜드숍인 네이처리버블릭은 설립 이후 2년 만인 2011년 매출 흑자(영업이익 54억원)를 기록했지만 2012년부터 곧바로 적자전환했다. 국내 화장품 브랜드숍 시장이 포화상태라서다. 해외진출에 필요한 실탄 확보를 위해서는 상장을 늦출 수도 없어 진퇴양난이다.
김미선 더스쿠프 기자 story@thescoop.co.kr

<저작권자 © 더 스쿠프(The Scoop)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김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기사
1
[단독] 이성락 제너시스BBQ 사장, 취임 3주 만에 사표 제출
2
빨간날 늘면 속초가 뜬다
3
[이성락 사장 사표 단독보도 後] BBQ, 가격엔 둔감했고, 회장에겐 예민했다
4
[부동산 왜곡의 경제학③]꾸미면 값 오르고 오르면 못 살겠고
5
[부동산 왜곡의 경제학①]정책은 둔하고 시장은 영리하다
6
디젤車 폐기 서두를 필요 없다
7
[부동산 왜곡의 경제학⑤] “투기 잡는 방법은 세제 강화뿐이다”
Current Economy
[이성락 사장 사표 단독보도 後] BBQ, 가격엔 둔감했고, 회장에겐 예민했다
[이성락 사장 사표 단독보도 後] BBQ, 가격엔 둔감했고, 회장에겐 예민했다
힘없는 경비원, ‘노동법 사각지대’서 슬피 잠들다
힘없는 경비원, ‘노동법 사각지대’서 슬피 잠들다
[단독] 이성락 제너시스BBQ 사장, 취임 3주 만에 사표 제출
[단독] 이성락 제너시스BBQ 사장, 취임 3주 만에 사표 제출
[이통3사 꼼수] 빠져나갈 구멍 만들고 ‘전략적 입맞춤’
[이통3사 꼼수] 빠져나갈 구멍 만들고 ‘전략적 입맞춤’
[SK증권 손익계산서] 총수 최태원, 잃은 걸까 턴 걸까
[SK증권 손익계산서] 총수 최태원, 잃은 걸까 턴 걸까
회사소개만드는 사람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2동 17층 1704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윤영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Copyright © 2011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