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구 없는 ‘마성의 연극’
출구 없는 ‘마성의 연극’
  • 황수현 기자
  • 호수 154
  • 승인 2015.08.18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갱스터 누아르 연극 카포네 트릴로지

 
[더스쿠프 빅프로그] 미국 시카고 렉싱턴 호텔의 비좁은 방 661호, 총성이 멈추지 않는 곳. 수많은 사람들의 긴박하고 절박한 눈빛이 오가는 곳. 그때, 그 순간의 숨막히는 현장을 직접 보고, 느껴보고 싶은 100명의 목격자를 초대한다. 호스트는 갱스터 누아르 연극 ‘카포네 트릴로지’다.  작품의 배경은 미국 시카고의 1923년, 1934년, 1943년. 10년의 간극을 두고 같은 공간에서 일어난 세가지 사건이 그려진다.

시카고의 1920년부터 1940년까지는 미국의 전설적인 마피아 ‘알 카포네’가 도시를 점령했을 때였다. 죽음과 범죄가 너무도 일상적이었던 시대, 도덕과 상식은 멸종됐던 시대에도 사랑을 꿈꾸고, 평범한 삶을 꿈꾸었던 절박한 사람들의 이야기다. 카포네 트릴로지는 스토리도 그렇지만 공연장까지도 옴므 파탈 콘셉트를 가져왔다. 소극장의 크기가 평균 연극 공연장의 절반밖에 되지 않아서 관객석은 다닥다닥 붙어 있고, 딱딱한 편이다. ‘불편해도 닥치고 봐, 곧 나한테 빠져들 테니까’ 같은 느낌이랄까.

실제로 극이 시작하면 나갈 수조차 없어, 말 그대로 출구가 없는 마성의 연극이다. 거기에 더해, 좁은 공간 덕에 배우들 역시 매번 관객 바로 코 앞에서 연기해야 한다. 관객과 거리가 가까워지면 50㎝ 남짓. 객석은 50석씩 서로 마주보게 배치돼 양쪽 객석과 객석 사이의 거리는 3m20㎝ 정도다. 이렇게 의도적인 열악함 속에서도 배우들은 작두를 타듯 무섭게 집중해 호연을 뽐낸다.

▲ 빈디치, 쇼걸 룰라의 박복한 이야기, 루시퍼의 한 장면.
김종태, 이석준, 윤나무, 박은석, 정연, 김지현으로 구성된 대학로 최고의 배우들이 하나의 극 안에서도 여러 역할을 소화하며 폭발적 연기력으로 관객들과 함께 숨쉰다. 조명 아래로 배우들의 폭발하는 땀샘과 침샘까지도 고스란히 느낄 수 있을 것이다. 3가지 작품은 ‘따로 또 같이’로 연결 고리를 가지고 있지만 따로 봐도 무방하다.

◆ 쇼걸 롤라의 박복한 이야기 ‘로키’ = 로키는 박복한 쇼걸 ‘롤라 킨’이 주인공이다. 결혼식 전날, 그녀를 둘러싼 끊임없는 살인을 다룬 코미디로 희로애락 모든 것이 담겨 있는 수작이다.  롤라의 박복함은 정말 쉴 새 없이 그녀를 몰아치는데, 그를 대처하는 유쾌하면서도 애처로운 그녀의 유려한 감정선을 따라가다 보면 러닝타임이 훌쩍 지나가버린다.

▲ ‘카포네 트릴로지’의 한 장면.
◆차도남 마피아 이야기 ‘루시퍼’ = 루시퍼는 내 여자에게만은 따뜻한 차가운 도시 남자, 조직의 2인자 ‘닉 니티’의 이야기를 다룬 서스펜스다. 사랑하는 아내를 도시에서 가장 안전한 사람으로 자기 곁에 평생 두고 싶지만, 조직이 그를 그렇게 가만히 두지 않는다. 서스펜스 극으로서의 긴장감은 조금 부족하다 느낄 수 있으나, 배우들의 집중력과 몰입감만은 대단하다.

◆ 심장이 쫀쫀해지는 복수극 ‘빈디치’ = 빈디치는 아내의 목숨을 앗아간 상사 ‘두스’에게 복수를 계획하는 경찰 ‘빈디치’의 이야기를 그린 하드보일드다. 컴컴한 방 안에서의 피비린내 나는 복수극. 폭력적이고 자극적인 것을 못 보는 사람들을 주의가 요망되지만 그만큼 심장이 쫀쫀해지는 것을 경험할 수 있는 작품이다.
황수현 기자 suhyeon15@thescoo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20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