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지주회장 연봉 반납 바람직”
“금융지주회장 연봉 반납 바람직”
  • 강서구 기자
  • 호수 158
  • 승인 2015.09.10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종룡 금융위원회 위원장

▲ 임종룡 금융위원회 위원장.
임종룡 금융위원회 위원장이 3대 금융지주 회장의 연봉 30% 반납 결정을 “바람직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임 위원장은 지난 7일 열린 금융위 간부회의에서 “금융지주 회장들이 자율적으로 연봉을 반납해 청년 일자리 마련을 위한 재원으로 활용하기로 한 것은 바람직한 일”이라며 “금융지주사가 국가경제상 가장 어려운 문제인 청년 일자리 창출 방안을 고민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노력하기로 결정한 것은 사회적으로도 평가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 3일 한동우 신한금융회장,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윤종규 KB금융 회장은 연봉의 30%를 반납해 신규 채용에 쓰겠다고 발표했다. 박인규 DGB금융 회장, 성세환 BNK금융 회장, 김한 JB금융 회장 등 지방 금융지주 3사 회장도 연봉의 20%를 반납해 신규 채용을 확대 한다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이런 행보가 사회 전체적으로 청년 일자리 문제를 고민하고 대응하는 좋은 사례가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강서구 더스쿠프 기자 ksg@thescoo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20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