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나 풀렸는지 며느리도 몰라
얼마나 풀렸는지 며느리도 몰라
  • 김다린 기자
  • 호수 161
  • 승인 2015.10.15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주얼로 본 상품권 시장

규칙이 없는 시장에는 불법이 난무할 공산이 크다. 관련법이 폐지된 지 16년이 지난 상품권 시장 역시 마찬가지다. 무엇보다 상품권이 얼마나 발행됐는지 규모를 파악할 수 없다. 상품권을 구입한 뒤 다시 현금화하는 ‘상품권 깡’이 비자금 통로로 악용되는 이유다. 우리 생활에 깊숙이 뿌리내린 상품권 시장의 실태를 그려봤다.

김다린 더스쿠프 기자 quill@thescoo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20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