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4용지 7장에 실린 눈물, 탄식, 그리고 하소연
A4용지 7장에 실린 눈물, 탄식, 그리고 하소연
  • 강서구ㆍ김다린 기자
  • 호수 184
  • 승인 2016.03.30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중견 면세점 연합회 3월 30일 기재부에 탄원서 제출

지금으로부터 3년 전. 정부는 ‘중소ㆍ중견기업에 문호를 개방할 테니 면세점 사업에 도전하라’고 부추겼다. 때마침 불어온 ‘경제민주화 바람’ 탓에 대기업이 수십년째 운영하던 면세점이 특혜논란에 휩싸였기 때문이었다. 중소ㆍ중견기업들은 반신반의했지만 정부 말을 믿고 출사표를 던졌고, 그중 일부 기업이 치열한 경쟁을 뚫었다.

하지만 정부는 지금 은근슬쩍 말을 바꾸고 있다. 면세점 공고에 명시됐던 ‘중소ㆍ중견기업 할당 조항’은 사라진 지 오래다. 최근엔 특정 대기업을 겨냥한 듯 ‘신규면세점을 더 내줘야 한다’는 뉘앙스를 풀풀 풍기고 있다. 중소ㆍ중견 면세점 업체들은 “인큐베이팅은 못해줄망정 정책을 손바닥 뒤집듯 바꾸면 어쩌란 말이냐”며 하소연한다. 하지만 이들의 말은 작은 메아리조차 만들어내지 못하고 있다.

‘울림’이 제법 큰 하소연이지만 누구도 귀를 기울이지 않는다. 더스쿠프(The SCOOP)가 중소ㆍ중견 면세점 업체 9곳이 3월 30일 기재부에 제출한 눈물의 ‘탄원서’를 공개하기로 결정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사실 틀린 말도 딱히 없다.
강서구ㆍ김다린 더스쿠프 기자 ksg@thescoo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19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