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6명의 민낯, 인생을 말하다
56명의 민낯, 인생을 말하다
  • 김미란 기자
  • 호수 0
  • 승인 2016.08.30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호 얼굴展 9월 4일까지 한전아트센터갤러리 2층 기획전시실서 열려

▲ 각자의 위치에서 최고의 인생을 만들고 있는 이들이 똑같은 옷을 입고 민낯을 드러냈다.[사진=더스쿠프 포토]
“그 누구든 같은 조건에서 같은 불편함을 감수하고 내 카메라를 마주할 수 있다면, 그럴 수만 있다면 그 사람의 민낯, 그 사람의 진심을 끌어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정치호 사진작가는 지난 1년여 간 ‘사람의 민낯’을 찍었다. 그게 누구든 ‘똑같은 옷’을 입히는 파격을 택했고, 차별과 편견을 없애기 위해 ‘흑백’을 고집했다. 주름살 하나, 머리카락 한 올까지 카메라에 담으려 했고 그렇게 찍은 사진은 가급적 보정을 하지 않았다. 이런 과감하고도 위험한 작업은 시사경제지 ‘더스쿠프(The SCOOP)’와 공동으로 진행했다.

지난 8월 29일 서울시 서초구 한전아트센터갤러리 2층 기획전시실에서 열린 ‘정치호의 얼굴전展’에는 그렇게 찍은 56명의 민낯, 56명의 인생이 한데 모였다. 과감한 시도로 출발했던 것처럼 이 특별한 사진전에 참여한 인물의 면면 역시 다양하다.

▲ 이상엽 IDT 한국지사장, 김황식 전 국무총리,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 남경필 경기도지사(왼쪽부터).
김황식 전 국무총리, 남경필 경기도지사 등 정치인이 우리가 쉽게 접할 수 없는 민낯을 드러냈고,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도 기꺼이 민낯으로 카메라 앞에 섰다.

강윤선 준오헤어 대표, 이광석 인크루트 대표, 최재호 무학그룹 회장, 나상균 죠스푸드 대표,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등 성공한 사업가들도 잠시 직위를 내려놓고 자연인으로의 모습을 드러냈다.

예술·문화계에 몸담고 있는 임형주 팝페라테너, 김성룡 영화프로듀서, 김신영 코미디언, 이철원 화가, 임원희 영화배우, 팝핀준호 공연예술가 등의 민낯도 벽에 걸렸다. 정상수 청주대 교수, 김장열 콜로라도주립대 교수 등 우리나라 최고의 지성도 민낯 행렬에 참여했다.

박창규 헌헐 봉사자, 이이순 적십자 봉사명장, 조성아 네일 아티스트 등 각자의 위치에서 최고의 인생을 만들고 있는 일반인도 흑백사진 속에 담겼다.

다양한 민낯과 마주해온 정치호 작가는 “민낯을 찍는 것은 아름답게 꾸미고 포장해주는 트렌디한 사진과 거리가 멀기 때문에 사진작가에게도 위험한 도전일 수 있다”면서 “하지만 솔직한 사진이 사라지고 있는 지금, 이번 민낯 사진들은 지속가능한 작업적 가치가 충분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남석 더스쿠프 대표는 “세상 사람들은 자신을 포장하길 원하지만 제아무리 포장하더라도 그들의 민낯엔 인생이 들어있게 마련”이라면서 “이번 정치호의 얼굴전을 통해 56명의 참다운 인생이 전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다양한 인생의 민낯을 만나볼 수 있는 정치호의 얼굴전은 9월 4일(일)까지 한전아트센터갤러리 2층 기획전시실에서 열린다. 입장료는 무료다.

▲ 정치호의 얼굴전 모습들. [사진=더스쿠프 포토]
김미란 더스쿠프 기자 lamer@thescoop.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20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