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28 ()
로그인
회원가입
더스쿠프
> 뉴스 > Interview & > CEOnews Briefing
     
“더 독하게 돈 받아냈어야 한다”김정주 NXC 회장
[211호] 2016년 10월 14일 (금) 11:26:33
김정덕 기자 juckys@thescoop.co.kr

▲ 김정주 NXC 회장이 진경준 전 검사장의 진술과 엇갈리는 주장을 폈다.[사진=뉴시스]
김정주(48) NXC 회장이 진경준 전 검사장에게 넥슨 주식 매입대금을 빌려줬다가 돌려달라고 하지 못한 이유가 진 검사장의 신분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1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 심리로 열린 진 전 검사장의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혐의 2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김 회장은 “진 전 검사장이 검사였기 때문에 돈을 돌려달라고 못한 것 아니냐”는 검찰의 질문에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그런 이유가 있다는 것을 부인할 수는 없을 것 같다”고 답했다. 진 전 검사장에게 빌려준 돈이 검사라는 직위를 의식한 뇌물이라는 점을 사실상 인정한 것이다.

진 전 검사장은 2005년 김 회장으로부터 4억2500만원을 받아 넥슨의 비상장 주식 1만주를 매입했다. 이후 주식을 되판 돈으로 넥슨재팬 주식 8537주를 사들였고, 지난해 2월 검사장 승진 시점에 주식을 모두 처분해 120억원대 시세차익을 올렸다. 그 과정에서 진 전 검사장은 김 회장에게 빌린 돈을 갚지 않았다. 검찰은 진 전 검사장이 넥슨재팬의 주식을 매입한 자금을 공소시효 10년 범위 내에 있는 뇌물로 판단해 수사를 벌여 왔다.

김 회장은 “진 전 검사장의 주식매입자금 상환이 늦어지면서 압박을 느꼈다”면서 “어떻게 처리해야 할까 하다가 못 받는 돈이라 생각해 포기했다”고 밝혔다. 김 회장의 진술은 “김 대표가 직원들에게 주식을 줄 때도 돈을 받지 않는다면서 무상으로 줘야 본인 마음이 편하다고 해 친구 성의를 무시할 수 없었다”는 진 전 검사장의 진술과 완전히 상반된다.

특히 김 회장은 “그렇게 이야기한 기억은 없다”면서 “더 독하게 돈을 갚으라고 하거나 계약서를 챙기는 등 단호하게 일처리를 하지 못한 걸 후회한다”고 말했다. 현재 진 전 검사장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제3자뇌물수수,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된 상태다.
김정덕 더스쿠프 기자 juckys@thescoop.co.kr

<저작권자 © 더 스쿠프(The Scoop)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정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기사
1
리더는 본디 외롭다, 동정 구하지 말라
2
[윤영걸의 有口有言]조윤선은 마녀인가 드레퓌스인가
3
‘세계화’ 기치 아래 글로벌 톱7 노리다
4
요금 내려줄게 20년 더 내라? “도대체 누굴 위한 정책인가”
5
보험료만 잘 줄여도 ‘흑자인생’
6
‘황금 로드’ 외인이 지르밟는 길
7
코스피 화장품株 9개 주가등락률 분석해 보니…
Current Economy
전세 없애겠다더니…정부가 불씨를 되레 살려놨다
전세 없애겠다더니…정부가 불씨를 되레 살려놨다
요금 내려줄게 20년 더 내라? “도대체 누굴 위한 정책인가”
요금 내려줄게 20년 더 내라? “도대체 누굴 위한 정책인가”
정책 → 한숨 → 눈물, 상인 잡는 허무한 악순환
정책 → 한숨 → 눈물, 상인 잡는 허무한 악순환
“가짜 매물? 당신이 입증하세요”
“가짜 매물? 당신이 입증하세요”
빈병 탓에 술값 인상? “당신들 취했습니까”
빈병 탓에 술값 인상? “당신들 취했습니까”
회사소개만드는 사람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2동 17층 1704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윤영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석강
Copyright © 2011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