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5 ()
로그인
회원가입
더스쿠프
> 뉴스 > Topic & Trend > Management
     
경복, 근정 … 이 말의 뜻 아셨나이까?김우일의 다르게 보는 경영수업
[223호] 2017년 01월 11일 (수) 13:49:03
김우일 대우M&A 대표 wikimokgu@hanmail.net

묘한 오버랩이었다.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외치는 촛불집회를 보면서 필자(김우일 전 대우그룹 구조조정본부장)는 문득 경복궁을 창건한 삼봉 정도전이 떠올랐다. 아마도 청와대가 조선왕조 500년을 다스려온 왕의 궁궐(경복궁) 바로 뒤에 자리를 잡고 있기 때문이리라.

   
▲ 1000만 촛불의 의미를 정치인들이 먼저 알아야 한다.[사진=뉴시스]

고려의 신하였던 정도전은 유배 생활을 하던 중 들녘에서 만난 한 농부로부터 다음과 같은 말을 들었다. “요새 관리들은 국가의 안위, 민생의 안락과 근심, 시정의 득실에 뜻을 두지 않고 있은 것 같더이다.” 고려의 폭정暴政에 실망하고 있던 정도전은 간담이 서늘했다. 민초들의 분노가 생각보다 깊다는 걸 느꼈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는 새로운 정치의 콘셉트를 ‘위민爲民’으로 잡았고, 새 왕조를 여는 데 큰 역할을 했다. 비록 이방원에게 주살돼 민본주의를 펼치진 못했지만 정도전의 정치철학은 현대사회에도 큰 울림을 주고 있다.

특히 그가 명명한 경복궁景福宮과 근정전勤政殿, 광화문光化門의 현판은 청와대의 주인에게 무언가를 일갈하고 있는 듯하다. 먼저 근정勤政이란 부지런하게 정치하라는 뜻이다. 부지런히 해야 할 바를 알고, 그 일을 부지런히 해야 한다는 것이다. 엉뚱한 일에 부지런하거나 편히 쉬기만을 탐하면 교만하고 안일한 마음이 생겨 무릇 정치를 그르친다는 조언이다. 정도전은 왕의 부지런함을 이렇게 설명했다. “… 아침에는 신하들과 정사를 토론하고, 낮에는 좋은 사람을 만나 찾아보고, 저녁에는 법령을 공부하고, 밤에는 몸을 편안하게 하는 것이다….” 왕이 근정전에서 열심히 일하면 큰 복이 내리고(景福), 빛이 사방을 덮어 교화가 만방에 미친다(光化)는 것이다.

박근혜 대통령의 얼굴은 고사하고 음성조차 몇 달 만에 듣는다는 장관, 서면보고만으로 국정을 챙긴다는 문고리 비서진, 대통령과 소통을 못해 엇박자를 내는 집권여당, 혼자만의 세상을 즐긴다는 의혹에 휩싸인 대통령 자신…. 이 모두가 바로 삼봉 정도전이 명명하고 주창했던 근정전의 의미를 깨닫지 못한 까닭일 것이다.

‘세월호 7시간’ 역시 마찬가지다. 이 시기에 대통령이 적절한 지휘체계를 가동하지 않고 소재가 불분명했던 건 ‘부지런히 임한다’는 위정자의 철칙을 게을리 했기 때문이다. 만약 대통령이 이 철칙만 준수했다면 10분 단위로 보고를 받고 즉각 팽목항 현장으로 갔을 것이다. 어린 생명의 촌각을 다투는 절체절명의 아비규환 현장을 목격하면서 즉각 탈출 지시를 하달했을 것이다.

정도전이 엉뚱한 일에 부지런하지 말라고 계도한 데에는 다음과 같은 뜻이 숨어 있을 것이다. “엉뚱한 일에 부지런하다는 것은 개인의 사적인 욕심과 쾌락을 좇는다는 것이다. 그 중독성과 폐해는 워낙 심대해 정치를 잘못할 위험성이 크다.” 청와대를 비롯한 정부 관료들은 어쩌면 600여년 전 삼봉 정도전을 일깨운 한 농부보다도 못한 사람들일지 모른다. 국가의 안위, 민생의 안락과 근심, 시정의 득실을 헤아리지 않은 채 사익에만 몰두했기 때문이다.

조선왕조실록에는 삼봉 정도전이 태조 이성계에게 건넨 예언이 기록돼 있다. “숭례문이 전소되면 국가의 운이 다한 것입니다.” 그런 숭례문이 2008년 2월 화재로 불탔다. 그로부터 8년 후인 지금 1000만 촛불이 들불처럼 일어났다. 필자는 이렇게 해석하고 싶다. “국가의 패러다임이 바뀔 때가 됐다. 다음 정권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해졌다.” 그래, 대한민국은 다시 출발점에 섰다.
김우일 대우M&A 대표 wikimokgu@hanmail.net | 더스쿠프

<저작권자 © 더 스쿠프(The Scoop)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김우일 대우M&A 대표의 다른기사 보기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기사
1
[아현동의 이상한 젠트리피케이션] 쫓겨난 사람들, 상인 아닌 주민이었네
2
[이 작은 동네에선…] 윗동네와 아랫동네는 공기마저 달랐다
3
추락 1년여 만에 명가 재건 ‘시동’
4
[한국종합기술의 난제] 가는 길도, 갈 길도 험난하지만…
5
文이 배워야 할 ‘오기 코드’
6
머리는 잡혔지만 의혹은 여전하다
7
[Company Insight] 모든 길은 ‘바나나맛 우유’로 통한다
Current Economy
원전폐쇄 방어인가 밥그릇 지키기인가
원전폐쇄 방어인가 밥그릇 지키기인가
머리는 잡혔지만 의혹은 여전하다
머리는 잡혔지만 의혹은 여전하다
대기업 갑질 그렇게 심해졌는데, 동반성장지수 개선?
대기업 갑질 그렇게 심해졌는데, 동반성장지수 개선?
안 걸리면 ‘대박’ 걸려도 솜방망이
안 걸리면 ‘대박’ 걸려도 솜방망이
[면세점 공멸 리스크] 누가 깃발만 꽂으면 ‘황금’이라 떠들었나
[면세점 공멸 리스크] 누가 깃발만 꽂으면 ‘황금’이라 떠들었나
회사소개만드는 사람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2동 17층 1704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윤영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Copyright © 2011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