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셋째주 서민 웃고 울린 Biz Survey
1월 셋째주 서민 웃고 울린 Biz Survey
  • 김미란 기자
  • 호수 224
  • 승인 2017.01.17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9~15일 설문조사 리뷰

직장인 83% “이직ㆍ퇴사 고민”

직장인 10명 중 8명은 이직이나 퇴사를 고민해 본 것으로 조사됐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732명에게 ‘퇴사나 이직을 고민한 적이 있는가’라고 물었다. 그 결과, 전체의 83%가 ‘그렇다’고 답했다. 퇴사나 이직을 고민하게 된 이유로는 ‘어려워진 회사 상황(32.4%)’이 1위로 꼽혔다. 이어 ‘직장에서의 열등감 및 차별(31%)’ ‘조직개편(24%)’ ‘상사나 동료와의 갈등(12.6%)’ 등의 순이었다. 자발적인 선택 보다는 조직개편이나 회사상황 악화 등에 따른 압박이 절반이상을 차지한 셈이다. 실제로 이들 중 절반(68%) 이상은 회사의 ‘퇴출 압박’을 받은 경험이 있었다.

이직 비매너 1위 ‘갑작스러운 퇴사 통보’
기업 10곳 중 8곳이 이직 시 비매너 태도를 보인 직원 때문에 골머리를 앓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1723명에게 ‘이직 시 비매너 행동으로 이미지가 실추된 직원이 있는가’라고 물었다. 그 결과, 전체의 80.3%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직 비매너 행동으로는 ‘갑작스러운 퇴사 통보(36.4%)’가 가장 많았다. 이어 ‘인수인계 제대로 안함(19.7%)’ ‘업무 태도 불성실(10.3%)’ ‘근태관리 불량해짐(6.4%)’ ‘회사 기밀 유출(5.8%)’ ‘거짓 퇴사 사유(4.7%)’ 등이 있었다. 비매너 퇴사자가 가장 많은 직급은 ‘사원급(59.1%)’이었다.

남 35세 여 30세 “새해 부담된다”
직장인 10명 가운데 9명은 나이가 드는 것에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직장인 1614명을 대상으로 ‘나이를 먹는 것에 부담을 느끼는가’라고 물어본 결과, 전체의 87.6%가 ‘부담스럽다’고 답했다. 연령별로는 ‘40대’가 92.5%로 가장 높았다. 부담감을 느끼는 이유는 다양했다. ‘이룬 게 없이 나이만 먹은 것 같다’는 의견이 74.1%(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경제적으로 불안정할 때(61.4%)’ ‘체력이 점차 떨어질 때(37.3%)’ 등의 대답도 눈길을 끌었다. 언제부터 나이를 먹는 것이 부담스러웠을까. 여성은 평균 29.9세, 남성은 평균 34.7세, 전체 평균은 33세였다.

신조어 때문에 의사소통 어려워
성인남녀 10명 중 3명은 신조어로 인해 의사소통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성인남녀 3534명에게 ‘신조어로 인해 의사소통에 어려움을 겪은 적이 있는가’라고 물었다. 그 결과, 전체의 36%가 ‘그렇다’고 답했다. ‘신조어를 익혀야겠다는 의지가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42%가 ‘없다’고 답했다. 신조어로 의사소통에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꼭 배워야겠다는 의지는 크지 않다는 얘기다. 이는 신조어를 쓰는 사람에 대한 이미지가 좋지 않기 때문이다. 이들은 ‘신조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에 대한 이미지는 어떤가’라는 물음에 ‘부정적(36%)’이라고 응답했다.
김미란 더스쿠프 기자 lamer@thescoo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20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