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사료 경제학 ‘Big’
인간사료 경제학 ‘Big’
  • 김미란 기자
  • 호수 243
  • 승인 2017.06.15 0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큰 거, 더 큰 거…

정권이 바뀌었다. 혼란스럽던 정국은 조금씩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불황이 끝날 거라는 기대반, 아직은 시기상조라는 우려 반 속에 얼었던 소비심리가 꿈틀거린다. 하지만 소비자들의 지갑은 여전히 얇다. 그러니 가격도 따져야 하고, 성능도 따져야 하고, 용량도 따져야 한다. 까다로워서가 아니다. 까다로워질 수밖에 없는 주머니 사정 탓이다.

2017년의 나는 냉장고를 파먹고, 유목민처럼 파격세일을 찾아 헤맨다. 비싼 게 좋은 거라는 인식은 버린 지 오래. 온라인 쇼핑몰에서 ‘핫딜’로 구매한 1만1900원짜리 인간사료를 구매해놓고 괜히 뿌듯하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누구네 애완견은 유기농 사료에 홍삼까지 먹는댄다. 동물사료만도 못한 인간사료를 주문해놓고 기뻐하는 꼴이라니….

이것저것 까다롭게 따져본 후에야 겨우겨우 지갑을 여는 나는 불황의 터널을 지나고 있는 대한민국 소비자다.
김미란 더스쿠프 기자 lamer@thescoo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2동 17층 1704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윤영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18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