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쭉정이 된 녹색성장펀드] 정권 바뀌니 녹색도 빠졌다
[쭉정이 된 녹색성장펀드] 정권 바뀌니 녹색도 빠졌다
  • 강서구 기자
  • 호수 250
  • 승인 2017.08.14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권세 약해질수록 실적도 쪼그라들어

▲ 정권이 바뀌면 정책의 약발도 빠지고 테마주의 힘도 약해졌다.[사진=뉴시스]

이명박(MB) 전 대통령은 2008년 8ㆍ15 경축사에서 ‘녹색성장’이라는 새로운 성장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MB정부는 녹색성장을 구체화하는 데 속도를 붙였다. 정부가 강력한 정책을 구사하자 시장이 꿈틀댔다. 정책 수혜가 기대되는 관련주에 투자하는 펀드들이 우후죽순으로 등장했다.

금융투자협회 전자공시시스템의 신규설정펀드 자료에 따르면 녹색성장펀드는 2008년 5건에서 2009년 39건으로 8배가 됐다. 하지만 관심은 오래가지 않았다. 2010년 13건, 2011년 7건, 2012년 8건 등으로 MB정부의 권세가 약해질수록 녹색성장펀드도 쪼그라들었다.

권력이 박근혜 정부로 넘어간 뒤엔 힘이 더 빠졌다. MB정부 말기인 2011년 1500억원 규모였던 녹색성장펀드의 설정액 규모는 올 7월 현재 398억원으로 감소했다. 이는 국내에서 운용되고 있는 42개 테마펀드 중 가장 적은 규모다. 펀드수가 4개에 불과한 럭셔리펀드의 설정액(1357억원)보다도 적다.

수익률도 롤러코스터를 탔다. 녹색성장을 향한 관심이 높았던 2009년 녹색성장펀드의 수익률은 58.6%에 달했다. MB정권 말기인 2011년에는 마이너스(-21.6%)로 떨어졌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ㆍ신재생에너지 육성정책과 증시 상승세의 영향으로 수익률이 회복세를 띠고는 있지만 옛 명성을 되찾을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펀드의 규모가 적으면 포트폴리오 운용이 제한적일 수밖에 없어서다.
강서구 더스쿠프 기자 ksg@thescoo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20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