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graphic] 작은 사치가 부담스러워졌다
[Infographic] 작은 사치가 부담스러워졌다
  • 임종찬 기자
  • 호수 258
  • 승인 2017.10.09 0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저트 가격 고공행진
▲ 스트레스 해소나 기분 전환을 위해 디저트 카페를 찾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사진=뉴시스]

메인 음식 뒤에 먹는 ‘디저트’. 그런데 위상만은 메인 음식 못지않다. 디저트 시장의 규모는 8조9760억원(농림식품부 2014년 기준). 비중은 전체 외식시장의 10.7%에 이른다. 대표 디저트인 커피는 요즘 말로 ‘사기 캐릭터’다. 2014년 커피 전문점 매출은 전체 커피시장 매출의 47%를 차지하고 있다.

디저트라고 하기엔 가격도 만만치 않지만 이를 사치스럽게 생각하는 소비자는 많지 않았다. 2016년 트렌드모니터의 조사 결과(2016년)를 보면, ‘디저트를 사치라고 생각한다’고 밝힌 응답자는 23.7%에 불과했다. 디저트를 먹는 걸 소소한 행복으로 여기는 이들도 적지 않았다. 2015년 대학내일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기분전환을 위해 디저트를 먹는다’고 밝힌 응답자는 52.2%에 달했다. 디저트를 ‘작은 사치’쯤으로 생각했다는 얘기다.

이랬던 디저트가 요즘 부담스러워졌다. 슬그머니 오른 디저트 가격 때문이다. 5개 유명 브랜드의 팥빙수의 판매가격은 올해 들어 5~20% 인상됐다. 같은 기간 망고(-13%), 딸기(-10%) 등 팥빙수 재료의 원가가 떨어졌음에도 판매가격은 껑충 뛰었다. 컵커피 시장점유율의 80%(2013년 기준)를 차지하고 있는 ‘카페라떼‘와 ‘프렌치카페‘의 판매가격 역시 2014년 1400원에서 올해 1600원으로 14% 인상됐다. 달콤하고 만만했던 디저트가 안면을 바꿨다.

임종찬 더스쿠프 기자 bellkick@thescoo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2동 17층 1704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윤영걸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18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