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발상이 만든 올레의 기적
역발상이 만든 올레의 기적
  • 양성철 제이누리 발행ㆍ편집인
  • 호수 260
  • 승인 2017.10.26 0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nuri 특약 | 올레, 느림의 미학

걷기 열풍을 불러온 ‘제주올레길’이 10년을 맞았다. 한 언론인 출신이 도 지원금 3000만원으로 시작한 일이다. 시작은 미미했지만 10년 동안 제주 곳곳을 도는 26개 코스가 생겼고, 770만명이 길을 따라 걸었다. 바쁘게 돌아가는 세상, 올레가 느림의 미학을 일깨워주고 있다.

▲ 올레는 제주 관광 패턴을 ‘슬로관광’으로 바꿔 놨다.[사진=아이클릭아트]

10년여 전인 2007년 5월로 기억한다. 서울과 제주를 오가던 중앙언론사 재직 시절이다. 잠시나마의 서울근무를 마치고 다시 제주가 근무지가 된 무렵, 친한 벗이었던 제주도의 한 간부공무원이 말을 건넸다. “어떤 언론인 출신이 제주도를 빙 둘러서 걷는 길을 만들겠다면서 도에 지원을 요청하더라.”

무릎을 쳤다. 기가 막힌 아이디어란 생각이 들었다. 제주도가 도와줄 돈 역시 고작 3000만원이었다. 물론 그 친구 역시 젊고, 관광분야의 전문가였기에 마음은 이미 도울 채비를 하고 있던 터였다.

이유가 있었다. 2000년대 중반으로 접어들며 한국의 관광산업은 한계를 예고하고 있었다. 일본에서 배운 이른바 ‘깃발관광’은 그 수명을 다했다. 전국 곳곳마다 관광객이 떼 지어 다니는 풍경은 고루했다. 제주 역시 ‘한국관광의 1번지’였지만 제주행 관광객의 패턴은 해가 갈수록 가족ㆍ개별관광객으로 급속히 이전하던 때였다.

세상이 그렇게 변해 가는데 ‘걷기’로 방향을 틀자는 생각은 당연히 신선할 수밖에 없었다. ‘스피드’에 지칠 대로 지친 현대인들에게 ‘슬로관광’은 매력일 수밖에 없었다.

‘느림의 미학’은 별게 아니었다. 더욱이 그 즈음은 제주만이 아니라 전국은 급속도로 뚫리는 고속도로와 철도에 더해 ‘KTX’란 새로운 교통수단 등이 일상화된 시점이었다. 제주만 놓고 보더라도 뻥뻥 뚫린 길로 신속히 이동은 가능했지만 그만큼 ‘건너뛰는’ 비경과 명소, 감춰진 문화의 현장이 많을 수밖에 없었다. 마을 곳곳의 특산물 역시 주마간산走馬看山 차량행렬 탓에 관광객을 만날 수도 없었다.

게다가 그 일을 하겠다고 나선 이는 제주가 배출한 언론인이었다. 그가 언론 일을 접고 저 멀리 스페인 산티아고 길을 걷고 또 걸으며 캐낸 고민의 결과물이었으니 ‘걸작’이 될 거라는 짐작이 갔다. 간판도 ‘올레’였으니 무릎을 치지 않을 수 없었다.

‘올레’는 집으로 가는 골목길을 뜻하는 제주방언이다. 집으로 가는 골목. 4ㆍ3사건이란 참혹한 현대사의 비극을 간직한 1940~1950년대의 제주에서 올레는 두려움의 대상이었다. 부모들은 “올레 나가지 말라”고 아이들을 단속했다. 집 밖에서 놀다 언제 어느 곳에서 어떤 봉변을 당할지 알 수 없던 때였기 때문이다.

산티아고 걸었던 고민의 결과물

거꾸로 1960~1980년대 부모들은 아이들에게 “올레 나강(나가서) 놀라”고 가르쳤다. 근대화ㆍ산업화의 열기가 한창일 때 직장과 가사일로 바쁜 제주의 부모들은 아이들과 놀아줄 수가 없었다. 아이들은 올레에서 친구를 사귀었고, 세상의 눈을 떠가는 정보를 깨치기 시작했다. 그런 아이들에게 올레 너머로 난 ‘신작로’ 길을 지나는 관광버스 행렬은 신기한 장면이었다. 그 시절 버스 안에 있던 사람들은 올레 밖 ‘바깥사람들’일 뿐이었다.

그런 올레가 2007년부터 ‘신드롬’을 몰고 오더니 이제 10년의 세월을 만났다. 무려 770만명이 제주도 곳곳을 도는 425㎞ 길을 걸었다. 어엿한 ‘역사’가 된 동시에 그저 자연이 보여준 경관 가치에 불과했던 제주관광의 뚜렷한 ‘아이콘’이 됐다. 올레를 걷고, 제주 이주를 선택하고, 제주에 터 잡고 살도록 만든 강력한 흡인력을 보여준 것 역시 ‘올레’다.

 

‘올레’를 밟은 사람은 전과 후가 달라진다. ‘간세다리(게으른 사람)’의 마음으로 제주 땅을 걷다 보면 생각도 달라지는 걸 느낀다. 바람이 몰아칠 때 ‘곶자왈(천연원시림지대)’을 만나면 절로 고개가 숙여진다.

‘오름(기생화산)’을 곁에 끼고 지나다 보면 스스로를 어느덧 잊게 되더란다. 입소문이 꼬리를 물다 보니 ‘올레 걷기’ 열풍은 제주의 관광 패턴까지 뒤바꿔 놓고 있다.

도 지원금 3000만원으로 시작한 ‘올레’. 그것은 한 언론인의 끝없는 고민과 상상의 끝이 찾아낸 종착점이자 출발점이었다. 이방異邦의 세계와 만나 고향과의 접합점을 일궈낸 산물이기도 하다. 또한 ‘올레’는 여기서 멈추지 않고 우리가 배워온 여행문화의 선진지였던 일본 규수, 저 멀리 몽골, 그리고 부러웠던 스위스 등지까지…, 행복한 ‘여행상품’으로 수출까지 됐다.

관광 패턴 바꾼 행복 여행

머리에 땀이 날 정도로 중화학공업 역군의 시대와 경제개발 5개년 계획의 성과 등을 줄줄이 외우던 시절이 있었다. 공장에서 뿜어져 나오는 연기, 자고 나면 쫙쫙 깔리던 아스팔트길을 보며 선진국으로의 도약을 희망하던 때가 있었다. 높이 솟는 고층건물을 보며 마냥 국위선양을 생각하던 시절도 있었다.

지금 우리 한국이, 제주가 가질 자부심은 사실 ‘올레’를 알아볼 줄 아는 시선이다. 바로 ‘지혜’다. 그걸 간파하는 지방정부의 수장이, 그걸 찾아낸 선지적 인물이, 그걸 북돋우는 사람들이 있어야 일이 된다. 그렇게 ‘된 일’이 10년이라니 감개가 무량하다. 올레야말로 우리 제주의 보물이자 금자탑이다. 선인들이 지금껏 지켜온 역사와 자연이 있었기에 오늘의 보물이 있었다.
양성철 제이누리 발행ㆍ편집인 j1950@jnuri.net│더스쿠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19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