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0 ()
로그인
회원가입
더스쿠프
> 뉴스 > In-Depth > Point of View
     
케이블TV 위기론, 소탐 하려다 대실 할라인터넷TV와의 위험한 생존경쟁
[271호] 2018년 01월 10일 (수) 06:15:35
임종찬 기자 bellkick@thescoop.co.kr

TV산업에도 ‘무선시대’가 오고 있다. 수백개에 달하는 채널로 전성기를 누렸던 케이블TV는 인터넷TV(IPTV)라는 새로운 플랫폼과 자리싸움을 벌이고 있다. 케이블TV는 부랴부랴 대응방안을 내놨지만 그 효과가 신통치 않다. 새로운 서비스의 유료화 등이 문제로 꼽힌다. 소탐(유료화)하려다 대실할 수도 있는 상황이다.

국내 케이블TV 시장에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선線 없는 TV’로 불리는 인터넷TV(IPTV)가 턱밑까지 추격해 왔기 때문이다. IPTV는 방송편성표대로 송출되는 케이블TV와 달리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는다는 장점을 무기로 세勢를 넓히고 있다. 

케이블TV와의 가입자수 격차는 2012년 12월 826만명에서 2016년 12월 154만명으로 좁혀졌다. 실적에선 2016년 매출 2조4277억원을 기록한 IPTV가 케이블TV(2조1692억원)를 앞질렀다.

위기의식을 느낀 케이블TV 업체들도 점유율 방어에 나서고 있다. CJ헬로비전의 ‘뷰잉’, 딜라이브의 ‘딜라이브 플러스’ 등 케이블TV 업체들은 유료 온라인 동영상서비스(OTT
Over The Top)를 잇따라 출시하면서 사업 영역을 강화하고 있다.

문제는 그 효과가 기대치를 밑돈다는 점이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에 따르면 2016년 OTT 이용자 중 유료결제 유저는 4.7%에 불과했다. 정지수 메리츠종금 애널리스트는 “유튜브·페이스북 등 OTT 시장을 선점한 업체들은 거의 모든 콘텐트를 무료로 제공한다”면서 “이런 방식에 익숙해진 소비자들이 케이블TV의 유료결제 서비스를 이용할지가 의문”이라고 말했다. 진입 타이밍이 한발 늦었다는 방증이다.

디지털 통신망 전환 작업도 진행 속도가 더디다. 2012년 시작한 디지털 전환사업의 전환율은 79%(2016년 12월 기준)에 머물러 있다. 김현용 이베스트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플랫폼 사업은 혁신적이고 효율적인 방식이 나타나면 기존 시장은 잠식당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면서 “케이블TV가 ‘아날로그’ 이미지를 벗고 충분한 콘텐트를 확보하는 게 관건”이라고 지적했다. 

임종찬 더스쿠프 기자 bellkick@thescoop.co.kr

<저작권자 © 더 스쿠프(The Scoop)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임종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기사
1
기찻길 따라 황금길 열리려나
2
부동산 불패신화, ‘규제’ 또 비웃다
3
권오갑 ‘진화’ vs 박대영 ‘불질’
4
[양재찬의 프리즘] 거래소 허가하고 세금도 매기자
5
[生生 스몰캡] 왕서방이 뿔나? 그게 뭐 어때서…
6
최저임금 인상, 그 창조적 파괴
7
[Weekly CEO] “VIP, 이미경 부회장 퇴진 요구”
Current Economy
약하면 약발 없을라 강하면 시장 죽을라
약하면 약발 없을라 강하면 시장 죽을라
부동산 불패신화, ‘규제’ 또 비웃다
부동산 불패신화, ‘규제’ 또 비웃다
판 흔드는 미꾸라지냐 영리한 여우냐
판 흔드는 미꾸라지냐 영리한 여우냐
카드 수수료율 인하 막으려 ‘우는소리’
카드 수수료율 인하 막으려 ‘우는소리’
배터리 게이트 … 잘 숙인 자 vs 덜 숙인 자 vs 안 숙인 자
배터리 게이트 … 잘 숙인 자 vs 덜 숙인 자 vs 안 숙인 자
회사소개만드는 사람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2동 17층 1704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윤영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Copyright © 2011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