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상압박 탓에 공장 떠나면…
통상압박 탓에 공장 떠나면…
  • 고준영 기자
  • 호수 275
  • 승인 2018.02.08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장 해외 이전 리스크
▲ 트럼프 행정부의 통상압박이 거세지자 미국으로의 생산시설 이전을 검토하는 기업이 늘고 있다.[사진=아이클릭아트]

#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조치)가 발동됐다. 무자비하게 휘두르는 관세 철퇴에 국내 세탁기와 태양광 제품이 속절없이 나가떨어질 위기에 처했다.

#
무역확장법 232조 시행 여부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손으로 넘어갔다. 시행이 확정되면 국산 철강제품들은 미국땅을 밟기도 전에 발길을 돌려야 할지도 모른다. 한껏 치솟은 무역장벽 탓이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까지 말썽이다. 최근 2차 협상이 완료됐는데, 예상보다 난항이 거듭되자 국내 산업 전반에서 한숨소리가 흘러나온다.

#
“에이 설마 진짜로 하겠어”라면서 콧방귀를 뀌었던 트럼프 행정부의 보호무역 정책들이 하나둘 가시화하고 있다. 미국이 기침하면 감기에 걸리곤 했던 국내 산업계는 술렁대기 시작했다. 일부 기업은 주판알을 튕기면서 손익을 계산하고, 또다른 일부 기업은 ‘미국으로 가자’며 짐을 쌀 태세를 갖추고 있다.

#
문제는 미국 통상압박의 피해가 만만치 않을 거라는 점이다. 국내 기업들이 그 때문에 공장을 미국 등 해외로 이전하면 일자리는 줄어들고 지역경제는 활기를 잃을 수밖에 없다. 더스쿠프(The SCOOP)가 국내 기업의 해외 이전 문제를 취재한 이유다. 생각보다 상황이 심각하다.
고준영 더스쿠프 기자 shamandn2@thescoo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2동 17층 1704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윤영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18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