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은 펀더멘털만 봤다
시장은 펀더멘털만 봤다
  • 강서구 기자
  • 호수 279
  • 승인 2018.03.12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정상회담 호재 맞나➊ 증시


남북정상회담은 국내 증시에 어떤 영향을 미쳤을까. 정치적 ‘빅 이벤트’라는 점에서 증시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을 것 같지만 실제론 그렇지 않다. 1차, 2차 남북정상회담의 약발은 증시에서 통하지 않았다. 3차 정상회담 역시 마찬가지다. 그때나 지금이나 중요한 건 빅 이벤트가 아니라 펀더멘털이다. 더스쿠프(The SCOOP)가 정상회담이 증시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국내 증시를 얘기하면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코리아 디스카운트다. 남북 분단이란 지정학적 영향이 국내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거다. 그렇다면 남북정상회담과 같은 굵직한 호재가 발생했을 때 국내 증시는 어떻게 움직였을까. 결론부터 말하면, 남북정상회담은 주가에 의미 있는 변화를 이끌어내지 못했다.

2000년 6월 13일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역사적인 날 국내 증시는 급락했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804.45포인트를 기록하며 전일(845.81포인트) 대비 4.89% 하락했다. 정상회담이라는 빅 이벤트보다 당시 국내외 시장을 꽁꽁 얼리던 악재가 더 큰 힘을 발휘했다는 얘기다. 실제로 2000년 글로벌 경제는 IT 버블의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었다. 국내에선 2단계 금융구조조정이 진행되는 등 외환위기에서 생긴 상처가 곪아가고 있었다.

 

2차 정상회담이 열린 2007년에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정상회담 개최일인 10월 2일 코스피지수는 전일(1926.27포인트) 대비 2.62% 상승한 2014.09포인트를 기록했다. 하지만 정상회담 마지막날인 4일에는 2003.60포인트로 0.52% 하락했다. 당시 미국에서 터진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건의 나쁜 인자因子가 여전히 꿈틀거리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런 맥락에서 4월에 열릴 것으로 보이는 3차 남북정상회담 역시 국내 증시에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할 공산이 크다. 이종우 IBK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북핵리스크에 따른 주가 하락세가 크지 않은 것처럼 정상회담도 주가상승 요인이 되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강서구 더스쿠프 기자 ksg@thescoo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2동 17층 1704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윤영걸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18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