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Talk! Talk!] 30년 월급쟁이 Mr.민, ‘콩’에 취하다
[CEO Talk! Talk!] 30년 월급쟁이 Mr.민, ‘콩’에 취하다
  • 이지원 기자
  • 호수 288
  • 승인 2018.05.15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형식 미스터빈코리아 대표

그렇게 30여년. 1984년 식품 대기업에 입사해 혼을 바쳤다. 그에게도 ‘은퇴의 시간’은 찾아왔고, 그는 거리에 섰다. 홀로선 길, 외롭고 무서웠다. 30년을 대기업이라는 울타리에서 보낸 그에게 ‘시장(market)’은 시끄럽고 혼란스러운 전쟁터였다. 그때, 창업아이템을 만났다. 한번도 들어본 적 없는 브랜드 ‘미스터빈’. 마음이 쏠렸다. 가족들이 만류했지만 그는 ‘도전’을 선택했다. 이제 60세, 그는 제2의 인생을 시작했다. 더스쿠프(The SCOOP)가 민형식(60) 미스터빈코리아 대표를 만났다.

민형식 미스터빈코리아 대표는 “식품의 본질은 품질”이라고 강조한다.[사진=천막사진관]
민형식 미스터빈코리아 대표는 “식품의 본질은 품질”이라고 강조한다.[사진=천막사진관]

외식 프랜차이즈 업계는 총성 없는 전쟁터다. 시쳇말로 ‘뜬 아이템’이 등장하면 포장만 바꾼 비슷비슷한 브랜드가 우후죽순 생겨난다. 그 때문인지 프랜차이즈 업계에선 롱런하는 브랜드가 드물다. 트렌드가 사그라지면 브랜드도 어느새 자취를 감춘다. 전쟁터나 다름없는 그곳에서 제2의 인생을 시작한 이가 있다.

민형식 미스터빈코리아 대표다. 미스터빈은 싱가포르 프리미엄 두유 브랜드다. 지난해 10월 국내 첫 팝업 매장을 시작으로 프랜차이즈 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다. 외식 프랜차이즈 업계 스타트업이나 다름없는 셈이다. 그래서 혹자는 민 대표에게 “왜 어려운 길을 가느냐”고 묻는다. 그때마다 그는 “해왔던 일이고 잘 할 수 있는 일이기 때문이다”고 답한다.

민 대표는 베이비부머 세대 상징인 ‘58년생’이다. 1984년 국내 굴지의 식품회사에 입사해 30여년간 일했다. 생산라인을 빼고 국내외 영업ㆍ마케팅ㆍ외주ㆍ관리ㆍ물류까지 거의 모든 부서에서 경험을 쌓았다. “운이 좋았어요. 부서를 옮길 때마다 긴장감과 부담감도 컸지만, 식품업계에 몸담고 있으면서 모든 분야를 경험한 건 큰 자산이죠.”

하지만 은퇴를 앞두고 나니 부서를 옮길 때와 차원이 다른 긴장감이 그를 엄습했다. 베이비부머 세대의 은퇴가 본격화한 2010년 초 민 대표에게도 은퇴가 현실로 다가왔다. 한번도 쉬어본 적 없는 그로선 일 없는 삶을 생각하기 어려웠다. “‘앞으로 얼마나 더 직장생활을 할 수 있을까’, ‘인생 후반전엔 어떤 일을 하면서 살아야 할까’ 고민이 깊었습니다.”

그 무렵, 민 대표는 지인을 통해 ‘미스터빈’을 알게 됐다. 두유 브랜드 미스터빈은 싱가포르 현지인들이 식사대용으로 즐겨 마시는 건강음료였다. “미스터빈의 25년 역사가 저력을 말해준다고 생각했어요. 트렌드를 좇는 국내 프랜차이즈 시장에서도 롱런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민 대표는 주저했다. 평생 월급쟁이로 살아온 그에게 사업은 ‘인생을 건 도전’ 그 이상이었다. 반대하는 가족들을 설득하는 일도 녹록지 않았다. 민 대표는 제2의 인생이 아닌 ‘연장’을 택했다. 대기업에서 퇴직한 후 중견식품업체 등의 경영고문과 대표를 지냈다.

다행스럽게도 안정적이었다. 하지만 ‘단기직’이라는 현실은 어깨를 무겁게 만들었다. “이 다음은…”이라는 현실적인 고민도 갈수록 커졌다. “몇년이든 몇십년이든 더 일을 해야 합니다. 일하고 싶은 만큼 충분히 할 수 있는 일을 찾고 싶었죠.”

새로운 일에서 찾은 생동감

그때 뜻밖의 소식을 들려왔다. 미스터빈을 한국에 들여와 마스터 프랜차이즈 사업을 준비하는 이가 있다는 거였다. 수소문 끝에 박예준 미스터빈코리아 공동대표를 만났다. 싱가포르 본사 문을 두드려 마스터 프랜차이즈 사업권을 따낸 박 대표가 브랜드를 알리는 데 열중하고 있던 차였다. 프랜차이즈 업계에서 20여년 노하우를 지닌 박 대표와 식품업계 전반을 두루 경험한 민 대표가 의기투합했다.

민 대표는 미스터빈코리아의 경영 전반을 담당하고 있다. 제품 개발부터 마케팅, 물류까지 그의 손을 거친다. 오랜 시간 담쌓고 지냈던 실무적인 일도 다시 시작했다. 복사하고 팩스 보내고 택배 나르는 일도 마다하지 않는다. “사소한 일부터 상품을 개발해 소비자에게 알리고, 반응을 살피는 일까지. 하루하루 아주 생동감 있게 보내고 있습니다.”

민 대표는 “미스터빈코리아가 두유의 새로운 지평을 열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은 대기업 임원 시절 민 대표.[사진=미스터빈코리아 제공]
민 대표는 “미스터빈코리아가 두유의 새로운 지평을 열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은 대기업 임원 시절 민 대표.[사진=미스터빈코리아 제공]

미스터빈코리아는 AK프라자 분당점에 이어 갤러리아 압구정점, 롯데백화점 명동본점ㆍ대전점 등에서 팝업스토어를 성공적으로 이어가고 있다. 그사이 하나의 결실도 맺었다. 지난 4월 건대역에 첫 가맹점을 오픈했다. 민 대표는 “이제 첫 걸음을 뗐다”면서 자신감을 내비쳤다. 원천은 ‘품질’이다.

“식품회사에서 월급쟁이로 30년 일하면서 뼛속 깊이 느낀 것이 품질의 중요성입니다. 소비자의 입에 들어가는 제품을 허투루 만들 수는 없죠. 미스터빈코리아의 두유는 무조정ㆍ무첨가 두유입니다. 품질만은 자신합니다.”

그는 덧붙였다. “국내 유통 두유는 대부분 첨가물ㆍ설탕이 들어간 가공두유(98%)입니다. 건강식품과는 거리가 먼 셈이죠. 콩에는 영양가가 풍부하다는 사실이 잘 알려져 있는 데도, 두유가 건강식품으로 자리 잡지 못한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두유가 한국에서 자리 잡지 못한 이유

실제로 콩에는 골다공증을 예방하는 이소플라본, 노화방지ㆍ항염증 기능을 하는 안토시아닌, 동맥경화ㆍ혈액중성지방을 제거하는 레시틴 등 몸에 좋은 성분이 다량 함유돼 있다. 미스터빈은 몸에 좋은 국내산 콩 100%를 사용하고, 유통기한 15일 이내에 먹을 수 있도록 냉장 유통시스템을 구축했다. 민 대표는 “싱가포르뿐만 아니라 일본ㆍ중국 등 아시아 여러 국가에서 두유가 건강한 식사대용식으로 자리 잡고 있습니다”라며 “미스터빈코리아가 한국에 두유 문화를 정착시키는 역할을 하고자 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미스터빈코리아가 민 대표의 목표처럼 ‘지속가능한 성장’을 계속할 수 있을진 아무도 모른다. 그는 힘주어 답했다. “한때 반짝하고 사라진 브랜드들을 보면, 트렌드만 좇았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건강을 추구하면 결과는 다를 거라고 봐요. ‘건강’은 국적을 떠나 남녀노소 누구나 추구하는 가장 중요한 가치니까요.”
이지원 더스쿠프 기자 jwle11@thescoo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2동 17층 1704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윤영걸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18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