록 · 힙합 · 발라드… Life Is Live!
록 · 힙합 · 발라드… Life Is Live!
  • 권세령 문화전문기자
  • 호수 300
  • 승인 2018.07.30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뮤직페스티벌 2018 송도맥주축제

입장료 1만원으로 하루 6시간에 걸친 라이브 콘서트를 즐길 수 있는 초대형 뮤직페스티벌 ‘2018 송도맥주축제’가 인천 송도달빛축제공원에서 8월 24일~9월 1일 열린다. 송도맥주축제의 주제는 ‘Life Is Live!’다. 푸른 잔디가 깔려 있는 10만㎡ 규모의 송도달빛축제공원은 아시아 최대 규모의 공연시설이다.

뮤직페스티벌 ‘2018 송도맥주축제’가 인천 송도달빛축제공원에서 8월 24일~9월 1일 열린다.[사진=더스쿠프 포토]
뮤직페스티벌 ‘2018 송도맥주축제’가 인천 송도달빛축제공원에서 8월 24일~9월 1일 열린다.[사진=더스쿠프 포토]

메인무대 라인업은 비와이, DJ DOC, 버벌진트, 강산에, 크라잉넛, 체리필터, 봄여름가을겨울 등 국내 최고의 뮤지션 50여팀으로 구성됐다. 라이브 콘서트는 매일 6시간가량 진행된다. 페스티벌 첫날인 8월 24일에는 국내 최고의 힙합 뮤지션 버벌진트, 범키, 포크록의 상징 강산에, 1990년대 화제의 트로트 메탈 밴드 멍키헤드가 뭉쳐 무대에 오른다.

둘째날인 25일에는 최고의 라이브 퍼포먼스를 자랑하는 크라잉넛과 체리필터, 뮤지컬 배우들의 콘서트가 열린다. 26일에는 데뷔 30주년을 맞는 봄여름가을겨울,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포크 음반상에 빛나는 김사월×김해원이 라이브를 펼친다. 27~29일에는 변진섭, 추가열, 타카피, 버스터즈, 강진, 로큰롤 라디오, 나비맛, 30일에는 1990년대 강력한 라이브 보컬로 음악계를 뒤흔들었던 K2 김성면과 도원경, 그룹 에메랄드 캐슬이 화려한 무대를 꾸민다.

‘2018 송도맥주축제’에서는 세대 구분 없는 라이브를 즐길 수 있다.[사진=더스쿠프 포토]
‘2018 송도맥주축제’에서는 세대 구분 없는 라이브를 즐길 수 있다.[사진=더스쿠프 포토]

31일에는 현존 최고의 인기 힙합 래퍼 비와이와 심바 자와디, 인디씬 실력파 그룹 에이프릴 세컨드가 출격한다. 마지막날인 9월 1일에는 DJ DOC가 광란의 무대를 열고, 정흠밴드, 아프리카, 악퉁 등이 연주한다. 이뿐만이 아니다. 음악에 맞춰 상공에서 불꽃이 춤을 추는 ‘파이로 뮤지컬(Pyro Musical) 불꽃놀이’가 9일 내내 펼쳐진다. EDM 파티도 매일 마지막 시간에 열려 자유로움을 만끽할 수 있다.

입장객들은 세계 각국의 맥주와 다양한 음식을 구매해 편하게 앉아서 라이브 콘서트와 불꽃놀이를 감상할 수 있다. 송도맥주축제 뮤직페스티벌 총감독인 성우진 음악평론가는 “다른 대형 뮤직페스티벌과 비교했을 때 티켓 가격이 파격적이라고 할 수 있다”며 “록ㆍ힙합ㆍ포크ㆍ트로트 등 다양한 장르 뮤지션의 신구조화를 꾀해 장르와 세대 구분 없는 라이브를 만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세령 더스쿠프 문화전문기자 christine@thescoop.co.kr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19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