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민의 일상여행 드로잉] 그저 사람 사는 그곳
[김희민의 일상여행 드로잉] 그저 사람 사는 그곳
  • 김희민 일러스트레이터
  • 호수 303
  • 승인 2018.08.29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llustration | 후쿠오카 ❷

사랑스럽지만 마냥 사랑할 수 없는 도시. 일본 도시는 늘 그렇다. 우리에겐 늘 아픈 과거를 생각나게 하는 곳. 서울보다 더 뜨거웠던 여름날 후쿠오카 도심을 걸었다. 흔히 말하는 ‘쇼핑의 성지’ 후쿠오카가 아니라 ‘그저 사람 사는 곳’ 후쿠오카를 느껴보고 싶었다. 해가 길게 늘어진 오후 나카스강변을 따라 늘어선 상점들이 역시나 일본스러웠다. 텐진 거리를 걸을 때면 꼭 먹어봐야 한다는 오므라이스집도 들렀다. 퇴근길을 재촉하는 일본인들을 만났다. 노란색 불빛이 새어나오는 가게에서 정장 차림의 그들이 유쾌하게 웃으며 한잔을 기울였다. 따뜻한 소음이었다. 
김희민 일러스트레이터 annie3249@gmail.com | 더스쿠프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19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