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필수의 Clean Car Talk] ‘BMW 미스터리’ 정부가 풀어라
[김필수의 Clean Car Talk] ‘BMW 미스터리’ 정부가 풀어라
  •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
  • 호수 305
  • 승인 2018.09.12 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궁에 빠진 원인 규명

BMW 화재 사건의 원인을 두고 각종 의혹이 쏟아지고 있다. 제조사 BMW 측은 “배출가스 재순환 장치(EGR)의 냉각수 누수가 원인”이라고 못 박았지만, 자동차 업계에선 “다른 이유가 있을 것이다”면서 반박하고 있다. 하지만 이들 중 누구도 확실한 원인을 규명하진 못했다. 결국 이 혼란을 잠재울 수 있는 건 정부뿐이다. 

BMW 화재 사건의 종지부를 찍어야 하는 건 정부다.[사진=뉴시스]
BMW 화재 사건의 종지부를 찍어야 하는 건 정부다.[사진=뉴시스]

‘BMW 미스터리’ 정부가 풀어라BMW의 발목을 붙잡고 있는 화재 이슈가 좀처럼 마무리되지 않고 있다. 자발적 리콜에 들어간 디젤 차량 외에도 가솔린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의혹이 더 커졌다. 

그사이 여러 이벤트도 있었다. 8월 2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선 ‘BMW 차량 화재 관련 공청회’가 열렸다. 이틀 뒤 경찰은 차량 화재 결함을 은폐한 의혹을 두고 BMW코리아를 압수수색했다. 하지만 사태를 해결할 수 있는 명쾌한 솔루션이 드러나지 않았다. 화재 원인이 여전히 의문이라서다.

제조사인 BMW는 확고한 입장이다. 배출가스 재순환 장치(EGR) 쿨러 부품의 결함으로 계속 불이 났다는 거다. 한국뿐만 아니라 유럽에서도 동일한 결함이 발견됐다면서 EGR을 제외하고는 화재의 원인으로 지목할 만한 요인이 없다는 게 BMW 측의 설명이다. BMW 측이 리콜 대상 차량을 EGR 문제가 추정되는 모델로 한정한 이유다. 자동차 업계의 주장은 다르다. EGR뿐만 아니라 차량에 적용되는 소프트웨어 역시 화재에 중대한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는 거다. 이런 엇갈린 주장들이 되레 국민 혼란을 부추기고 있다.

결국 이 사건을 풀 열쇠를 쥔 건 정부뿐이다. 문제 해결을 제조사에만 맡겨선 미스터리로 남을 가능성이 높다. 화재 사고와 관련한 모든 자료를 받아 원점에서 정밀조사해 정확히 규명해야 한다. 조사의 신뢰성 확보를 위해 산하기관뿐만 아니라 학계 등 민간 전문가들도 조사에 참여토록 해야 한다. 물론 밀어붙이기만 해서 될 일은 아니다. 몇가지 염두에 둬야 할 사항이 있다.

일단 BMW의 입장은 철회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디젤게이트 당시 폭스바겐이 그랬다. 미국 환경보호청에서 결정적인 증거를 들이밀기 전까지 폭스바겐은 설계상의 결함을 인정하지 않았다. 오히려 실험이 잘못됐다며 연구진들을 탓했다.

어찌보면 기업의 당연한 생리다. 차량 화재는 급발진과 함께 제작사가 인정을 극도로 꺼리는 결함이다. 화재 결함을 인정하게 될 경우, 화재로 인한 차량 및 인명 피해를 제작사가 모두 떠안아야 하기 때문이다. 제조사가 미온적인 태도로 나오면 결정적인 단서의 확보는 어려워진다. 이미 언론에서 제기된 ‘바이패스 밸브’를 비롯해 소프트웨어 조사와 설계상의 문제점을 적극 파악해야 한다.

민간의 역할에 한계가 있다는 점도 염두에 둬야 한다. 많은 국민이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만큼, 각종 민간 자동차 관계자들이 원인을 추측하는 주장을 쏟아내고 있다. 하지만 이들이 아무리 자체시험을 거쳤다 한들, 그 결과는 단편에 그칠 가능성이 높다. 문제는 이뿐만이 아니다. 정작 중요하게 살펴봐야 할 이슈가 묻힐 가능성도 높다. 이번 사건의 스모킹건은 정부의 체계적인 실험을 통해 밝혀져야 혼란이 없다.

국토교통부 민관합동조사위원회의 역할도 고민거리다. 명단을 구성하고 본격 활동에 나섰지만, 구색 맞추기에만 연연한다면 BMW 화재는 미제 사건이 될 공산이 크다. 각종 정보를 정리해 국민에게 전달할 수 있는 진정성 있는 조사가 필수다.

이밖에도 필자는 환경부도 산하기관을 활용해 적극 조사에 나섰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환경부엔 문제가 된 EGR의 전문가가 많아서다. 리콜 대상 BMW 차량에 전문장비를 얹어, 신고된 배출가스와 일치하는지 확인하고 각종 부품의 동작도 함께 확인한다면 사건의 실마리를 찾을지도 모른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 autoculture@hanmail.net | 더스쿠프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19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