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가 사계 노봉래의 가을] 다시 만난 가을, 그는 약속을 지켰다
[창업가 사계 노봉래의 가을] 다시 만난 가을, 그는 약속을 지켰다
  • 김미란 기자
  • 호수 312
  • 승인 2018.11.07 0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가 5人의 봄ㆍ여름ㆍ가을ㆍ겨울 | 노봉래 이풀약초협동조합 이사장

유난히 뜨겁던 지난여름, 더스쿠프(The SCOOP)는 약초에 빠진 한 사람을 만났다. 잘 다니던 무역회사를 그만두고 이름도 생소한 약초협동조합을 만든 노봉래(56) 이사장의 도전은 무모하리만치 용감했다. 사회적기업의 책무를 다하기 위해 발달장애인을 고용하겠다며 세명의 발달장애인에게 직무훈련도 하고 있었다. “가을에 그들 중 누군가는 이풀에 정식 취업해 있을 것”이라던 그는 과연 약속을 지켰을까. 

노봉래 이풀약초협동조합 이사장은 “이풀은 아직 성장 중”이라며 “올해보다 내년을 더 기대한다”고 말했다.[사진=천막사진관]
노봉래 이풀약초협동조합 이사장은 “이풀은 아직 성장 중”이라며 “올해보다 내년을 더 기대한다”고 말했다.[사진=천막사진관]

단풍이 한창이던 10월 말, 이풀약초협동조합(이하 이풀)이 둥지를 틀고 있는 서울혁신파크를 다시 찾았다. “이맘때가 일년 중 가장 바쁜 시기”라는 노봉래 이풀 이사장의 말처럼 이풀랩(Lab) 칠판엔 주문 현황이 빼곡했고, 발달장애인 친구들은 택배 포장을 하느라 분주했다.

✚ 여름 이후 어떻게 지내셨나요?
“크게 바뀐 건 없습니다. 하지만 들여다보면 작은 변화들이 있었죠. 일단 여름에 직무훈련을 받던 세명의 발달장애인 친구들 중 두명을 직원으로 고용하기로 했습니다. 한명은 계약을 맺었고, 나머지 한 친구는 조만간 고용계약을 할 겁니다.” [※참고: 세명의 발달장애인 중 한명은 직무훈련 한달만에 개인적인 이유로 중도하차했다.]

✚ 반가운 소식이네요.
“생활해보니 혼자 있는 것보다 둘이 있는 게 더 낫더라고요. 서로 성격이 반대되다보니 상호 보완되는 것도 있고요. 정식 직원을 채용하는 게 그 친구들이나 이풀 모두에게 좋은 기회인 거 같습니다.”

✚ 좋은 시너지가 기대됩니다.
“그 친구들이 그린 약초 그림으로 엽서를 만들었습니다. 고객에게 보내는 감사카드를 만들어보자는 생각으로 아트워크 작업을 시작했는데, 9월에 그 엽서가 완성됐어요. 두 친구가 그린 엽서에 그들의 사연을 짧게 적어 엽서로 만들어놓으니 제법 그럴 듯 합니다. 나중에 상품 펀딩할 때 엽서도 함께 진행해보려고요.

✚ 최근에 몇몇 단체에서 이풀을 방문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네. 여름과 초가을에 원데이 클래스 프로그램을 몇개 진행했습니다.”

✚ 어떤 원데이 클래스였죠?
“고용노동부 산하 노사발전재단에 대기업이나 공공기관 퇴직예정자들을 대상으로 은퇴 이후의 진로를 탐색하는 과정이 있습니다. 이 과정의 담당자가 여러 분야를 탐색하다가 이풀을 알게 됐고, 그 과정 참여자들이 협동조합이 어떤 건지 체험하고 가셨습니다. 이론 강의와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했죠. 대안적인 삶을 꿈꾸는 부산의 한 고등학교 동아리 학생들이 방문하기도 했습니다.”

 

✚ 이풀에 교육프로그램이 있었나요?
“과거에 도시민들을 대상으로 3개월 코스의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한 적이 있습니다. 주 1회 교육이었는데, 하면 할수록 상시적인 프로그램을 운영하기에는 여력이 부족하다는 걸 느꼈습니다. 그걸 준비하는 시간이 만만치 않다 보니 정작 해야 할 일을 제대로 하지 못하게 되더라고요. 상시 프로그램은 일단 보류하고 간단하게 할 수 있는 원데이 클래스를 운영하게 됐습니다.”

✚ 그런 교육프로그램들은 수익에 도움이 되나요?
“크게 되지는 않아요. 일종의 봉사활동이라는 마음으로 하고 있습니다.”


비수기 메울 상품 고민 중

✚ 체계적으로 운영하면 도움이 되지 않을까요?
“이풀이 고민하고 있는 것 중 하나이긴 합니다. 이풀랩을 운영할 수 있는 매니저가 1명 정도 더 있으면 교육프로그램을 지금보다 적극적으로 운영할 수 있을 거 같아요. 최근엔 약초에 호기심을 갖고 있는 분들도 많아서 그런 분들에게 약초를 소개해주는 방법 등 여러 가지를 고민 중입니다.”


✚ 칠판을 보니 거래처가 많아진 거 같습니다. 매출도 많이 늘었나요?
“산림청에서 주문이 들어오고, 새로운 거래처도 생겼습니다. 10월말엔 지난해 매출 금액을 넘어서기도 했고요. 남은 두달 얼마나 더 성장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이풀이 조금씩 크는 것 같기는 합니다. 하지만 매출이 하반기에만 집중되는 건 우리가 풀어야 할 숙제입니다.”

✚ 흔히들 약초로 만든 차는 따뜻하게 마셔야 한다고 생각하긴 합니다.
“네, 그러다보니 매출도 명확하게 나뉩니다. 추워지는 9월부터 이듬해 2월까진 주문이 많고, 반대로 따뜻해지는 3월부터 8월까진 주문이 절반으로 줄어듭니다.”

✚ 오미자차 같은 상품은 여름에도 괜찮지 않나요?
“혁신센터 내에 있는 카페에 차갑게 마실 수 있도록 오미자를 우려서 납품하고 있어요. 그런데 그걸 공격적으로 확대하자니 한계가 있더라고요. 외부 시설기준을 맞추기가 쉽지 않거든요.”

 

이풀의 식구가 늘었다. 왼쪽부터 두 발달장애인의 직무훈련을 도와주고 있는 서혜선 코치, 정식 직원이 된 김태완씨, 문정희 이풀 이사, 11월 고용계약을 앞두고 있는 이상욱씨, 노봉래 이사장, 이은자 직무훈련 코치.[사진=천막사진관]
이풀의 식구가 늘었다. 왼쪽부터 두 발달장애인의 직무훈련을 도와주고 있는 서혜선 코치, 정식 직원이 된 김태완씨, 문정희 이풀 이사, 11월 고용계약을 앞두고 있는 이상욱씨, 노봉래 이사장, 이은자 직무훈련 코치.[사진=천막사진관]

✚  따로 하절기 상품을 계획 중인가요?
“하절기 상품이 필요하다는 덴 절실하게 공감하고 있습니다. 일년 내내 매출이 꾸준하면 좋은데 약초 특성상 계절을 많이 타거든요. 앞에서도 말했듯이 3월부터 8월까지는 비수기라 그 시기의 매출을 보완할 상품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약초로 만든 차에 얼음을 넣어서 먹는다는 인식을 심어주는 게 아직까진 쉽지 않네요. 물론 그걸 경험시키며 소비자들에게 다가가는 건 우리의 몫이라는 걸 알고 있습니다. 그러려면 시간이 좀 필요할 거 같습니다.”


✚ ‘시트러스 필’ ‘페릴라민트’ 이후 새로운 상품 출시 계획은 없나요?
“상품을 새롭게 개발해 연말에 출시할 예정입니다. 천연육수 재료도 곧 출시합니다.”

“내년엔 더 바빠질 예정”

✚ 약초로 육수를 낸다는 게 새롭네요.
“천연육수 재료를 상품화하는 과정에서 9월에 품평회 같은 걸 해봤어요. 생협 조합원들과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테스트를 해봤는데 반응이 의외로 괜찮더라고요. 지금은 두레생협 매장에서 테스트 중입니다. 보완해서 연말쯤 출시할 계획입니다.”

✚ 새로운 상품들이 출시될 이풀의 겨울이 더 기대되네요.
“겨울도 겨울이지만 일단은 올해 마무리를 잘 해야죠. 무엇보다 내년 계획을 잘 세우고 싶어요.”

✚ 내년 계획이라고 하면….
“내년에는 규모를 키우는 데 초점을 둘 생각입니다. 우선은 판로를 확대하는 가장 중요하고요. 이풀랩을 활용하는 교육프로그램도 더 고민해봐야 합니다. 그렇게 되면 내년 정도엔 프로그램을 활성화할 수 있지 않을까요?”

✚ 그땐 두 친구 모두 정식 직원이 돼 있겠네요.
“네, 그럴 겁니다. 그래서 내년 계획을 더 잘 세우고 싶습니다. 이풀이 더 바빠질 테니까요.” 
글=김미란 더스쿠프 기자 lamer@thescoop.co.kr
사진=오상민 천막사진관 작가 studiotent@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2동 17층 1704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윤영걸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18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