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pany Insight CJ제일제당] 美 냉동피자 업체 인수 나선 까닭
[Company Insight CJ제일제당] 美 냉동피자 업체 인수 나선 까닭
  • 이지원 기자
  • 호수 313
  • 승인 2018.11.13 0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비고 세계화 프로젝트

해외 가공식품 업체를 잇따라 인수해온 CJ제일제당이 글로벌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최근에는 미국 냉동피자 업계 2위 업체 쉬완스컴퍼니의 인수ㆍ합병(M&A)을 추진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이 냉동피자 업체의 인수를 추진하는 까닭은 뭘까.  더스쿠프(The SCOOP)가 CJ제일제당의 세계화 전략을 취재했다. 

CJ제일제당은 2020년 비비고 만두 매출액 1조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사진=CJ제일제당 제공]
CJ제일제당은 2020년 비비고 만두 매출액 1조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사진=CJ제일제당 제공]

‘비비고 만두’로 미국 만두시장을 움켜쥔 CJ제일제당이 미국 냉동식품업체 쉬완스컴퍼니(Schwan’s Company)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 쉬완스컴퍼니는 냉동피자ㆍ냉동디저트를 주력으로 판매하는 업체다. 미국 전역에 20여개 생산공장, 4개 물류창고를 보유하고 있다. 쉬완스컴퍼니의 냉동피자 시장점유율은 19.0%(시장조사전문기관 스태티스타)로, 네슬레(47.0%)에 이어 2위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액은 3조2000억원, 영업이익은 2000억원 규모다.

증권업계는 쉬완스컴퍼니의 인수금액을 2조8000억원대로 추정하고 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쉬완스컴퍼니 인수는 역대 가장 큰 규모의 인수ㆍ합병(M& A)으로, 그룹 차원에서 사활을 걸고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CJ그룹은 2020년 ‘그레이트(그룹 매출액 100조원)’, 2030년 ‘베스트 CJ(3개 사업부문 세계 1위)’를 목표로 삼고 있다. 그 일환으로 CJ제일제당은 2020년까지 비비고 만두 매출액을 1조원으로 끌어올리고, 매출액의 70%를 해외시장에서 달성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그중에서도 미국은 규모가 가장 큰 시장이다. 이 회사가 쉬완스컴퍼니 인수에 혼신의 힘을 쏟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전문가들은 CJ제일제당이 쉬완스컴퍼니의 인수에 성공하면 코스트코에 편중된 미국 내 유통망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본다. 비비고 브랜드를 알리는 등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는 이도 많다. 백운목 미래에셋대우 애널리스트는 “쉬완스컴퍼니를 통해 비비고 브랜드의 생산ㆍ물류ㆍ유통망을 확보할 수 있는 데다 원가절감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쉬완스컴퍼니의 냉동피자를 기반으로 안정적인 캐시카우를 확보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으로 꼽힌다. 박상준 키움증권 애널리스트는 “쉬완스컴퍼니는 미국 냉동피자 점유율 2위 기업으로 인수가 성사된다면 CJ제일제당의 캐시카우 역할을 톡톡히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하지만 M&A 효과를 부풀리면 큰코다칠 수 있다는 반론도 나온다. 미국 냉동식품 시장의 성장률이 연간 2%대로 정체 중인 데다 미국 내 한식제품의 수요가 많지 않아서다. 이경주 한국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쉬완스컴퍼니를 인수하더라도 그 효과는 장기적 관점에서 바라봐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지원 더스쿠프 기자 jwle11@thescoo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19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