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빅이슈 기대와 우려
M&A 빅이슈 기대와 우려
  • 김다린 기자
  • 호수 328
  • 승인 2019.03.06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딜 소식에 휩싸인 재계
M&A 승자의 저주를 둘러싼 이슈는 현재진행형이다.[사진=뉴시스]
M&A 승자의 저주를 둘러싼 이슈는 현재진행형이다.[사진=뉴시스]

#  
‘세계에서 더욱 경쟁력 있는 회사로 만드는데 뒷받침이 되는 방안.’ 김정주 NXC 대표가 넥슨을 매물로 내놓고 밝힌 설명이다. 넥슨을 한단계 성장시키기 위해 창업주가 내린 결단은 ‘인수ㆍ합병(M&A)’이었다. 


M&A 동향은 재계를 뒤흔드는 소식이다. 오고 가는 속칭 ‘쩐錢’의 규모가 만만치 않은 데다, 시장에 지각 변동을 불러올 만큼 파급력도 강해서다. 하지만 M&A의 룰은 냉혹하다. 이해득실을 따지며 치밀하게 계산기를 두드린 끝에 내린 결론이 ‘승자의 저주’로 되돌아올 수 있다. 혹은 무모해 보였던 투자가 선견지명의 결단으로 칭송받기도 한다.

#
2019년, 수많은 기업들이 한국 M&A 시장에 불을 지폈다. 정부까지 이 판에 뛰어들었다. 흥미진진한 이 게임의 결과를 당장 알 순 없다. 하지만 확실한 건 패자는 우는 것에서 그치지 않을 거라는 점이다. M&A, 큰 장이 섰다.  
김다린 더스쿠프 기자 quill@thescoop.co.kr


[파트1] M&A 쥐고 흔드는 ‘마이너스의 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2동 17층 1704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윤영걸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19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