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페이와 필연적 가시밭
제로페이와 필연적 가시밭
  • 김정덕ㆍ강서구 기자
  • 호수 329
  • 승인 2019.03.11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맹점 늘면 제로페이 성공할까

한 상인은 이렇게 말한다. “손님이 제로페이를 많이 쓰면 장사꾼은 자비를 들여서라도 시스템을 만든다. 그게 시장이다.” 금융권 관계자의 논리도 비슷하다. “제로페이 사용이 이득이 되지 않는다면 소비자는 제로페이를 쓰지 않는다.” 

그런데 제로페이 시범사업을 전국으로 확대하기 위해 애쓰는 서울시의 생각은 180도 다르다. 서울시 제로페이총괄팀 관계자는 “제로페이 가맹점을 더 늘려야 한다”면서 “그래야 제로페이 사용이 늘어나 소상공인의 수수료 부담을 낮출 수 있다”고 강조했다. 

사용처가 많아지면 당연히 사용률도 높아질 것이란 계산인 듯하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혈세를 재원으로 ‘가맹점 전국 확대’를 주장하고 있는 건 어쩌면 이 때문이다. 누구 말이 맞을까. 박 시장이 밀어붙이는 제로페이, 길을 제대로 잡은 걸까.
김정덕ㆍ강서구 더스쿠프 기자 juckys@thescoop.co.kr

파트1 | [단독] 서울시 “시범사업 결과 분석할 계획 없다”

파트2 | 영등포 제로페이존 가보니 … “두달간 손님 1~2명, 할말 없소”

파트3 | 수십억원짜리 제로페이 ‘삐걱삐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2동 17층 1704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윤영걸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19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