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와 르노삼성이 툭하면 ‘떼법’ 부리는 이유
한국GM와 르노삼성이 툭하면 ‘떼법’ 부리는 이유
  • 고준영 기자
  • 호수 330
  • 승인 2019.03.21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프로 본 한국GMㆍ르노삼성의 약점

르노와 GM의 눈에 우리나라 시장은 매력적으로 비칠까. 그렇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무엇보다 유럽이나 중국에 비해 내수시장이 작다. 치솟은 인건비 탓에 생산ㆍ개발 거점으로 사용하기에도 적절하지 않다. 그렇다고 노조가 유연한 것도 아니다. 르노와 GM이 툭하면 ‘한국시장을 떠날 수 있다’면서 떼를 쓰는 이유다. 우리는 언제까지 벌벌 떨어야만 할까.

고준영 더스쿠프 기자 shamandn2@thescoop.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2동 17층 1704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윤영걸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19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