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빠진 금호의 ‘초라한 민낯’
아시아나 빠진 금호의 ‘초라한 민낯’
  • 고준영 기자
  • 호수 335
  • 승인 2019.04.23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호아시아나 어디까지 추락하나
아시아나 빠지면 자산규모 3조원대
금호고속ㆍ금호산업의 초라한 실적
박세창 사장 경영능력 둘러싼 우려

아시아나항공이 금호아시아나그룹에서 떨어져나갈 것이 유력하다. 아시아나항공의 대주주인 금호산업이 채권단 지원을 받기 위해 매각을 결정했다. 문제는 아시아나항공이 빠져나간 이후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어떻게 될 것이냐는 점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 앞날이 어둡다. 더스쿠프(The SCOOP)가 아시아나 없는 금호의 민낯을 해부했다. 

15일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겠다고 발표했다. 아시아나항공은 금호아시아나그룹 자산 규모의 70%가량을 차지한다.[사진=연합뉴스]
15일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겠다고 발표했다. 아시아나항공은 금호아시아나그룹 자산 규모의 70%가량을 차지한다.[사진=연합뉴스]

금호아시아나그룹이 결국 아시아나항공을 포기했다. 지난 15일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지주사 격인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의 보유지분 33.5%를 전량 매각하겠다는 공시를 띄웠다.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책임을 지고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음에도 채권단을 설득하기엔 역부족이었기 때문이다.

금호산업이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겠다는 뜻을 밝히자, 그제서야 채권단은 ‘OK’사인을 보냈다. 아시아나항공은 채권단으로부터 신규 자금을 지원받으면 급한 불은 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새로운 주인을 찾아 꺾였던 날개를 활짝 펼 거란 시장의 기대도 크다.

문제는 금호아시아나그룹이다. 핵심 계열사인 아시아나항공이 빠진 이후의 미래가 불투명하다. 무엇보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의 덩치가 쪼그라들 공산이 크다. 아시아나항공은 금호고속과 금호산업 정도를 제외하고는 대부분의 주요 계열사를 지배하고 있어 금호아시아나그룹 지배구조의 핵심으로 꼽히기 때문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에어부산(지분 44.2%)ㆍ아시아나IDT(76.2%)ㆍ아시아나에어포트(100.0%)ㆍ아시아나세이버(80.0%)ㆍ아시아나개발(100.0%)ㆍ에어서울(100.0%) 등을 자회사로 두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의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의 이동걸 회장이 “채권단 입장에선 아시아나항공과 6개 자회사를 일괄 매각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밝혔다는 점을 감안하면 자회사들도 아시아나항공과 함께 통매각될 공산이 크다.

더구나 그룹의 또다른 주요 계열사 금호티앤아이와 금호리조트도 아시아나세이버ㆍ아시아나IDTㆍ아시아나에어포트의 종속회사로 묶여 있다. 이 기업들도 함께 매각될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는 얘기다.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가능성이 현실이 된다면, 재계 서열(자산 기준) 25위였던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하는 자산 규모 5조원 이상의 기업집단(2018년 60개)에도 들지 못한다. 아시아나항공(지난해 자산 규모 8조1911억원)을 제외한 금호아시아나그룹(11조4894억원)의 자산 규모는 3조~4조원대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이는 상호출자제한기업(10조원 이상)뿐만 아니라 공시대상기업(5조원 이상)에도 포함되지 않는 수준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에 비상이 걸렸다는 건데, 이런 맥락에서 시장의 이목은 자연스럽게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에게 쏠리고 있다. 박삼구 전 회장이 경영 일선에 복귀하지 않겠다고 약속한 상황에서 오너 3세이자 금호고속의 2대 주주인 박세창 사장(지분 21.0%)이 그룹 경영권을 맡을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에서다. 아시아나항공이 팔리면 박세창 사장이 아시아나IDT와 아시아나세이버 대표직에서 내려올 수밖에 없을 거란 점도 이런 전망에 힘을 싣고 있다. 

하지만 박세창 사장에게 뾰족한 수는 없어 보인다. 우선 남아있는 계열사 중에선 이렇다 할 실적을 올리고 있는 곳이 거의 없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지난해 기준으로 26개의 계열사를 두고 있는데, 그나마 금호고속과 금호산업이 지난해 각각 309억원, 423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그마저도 아시아나항공이 2016~2017년 연간 2000억원대의 영업이익을 올렸던 것과 비교하면 초라한 수준이다.

계열사들의 사업전망이 밝은 것도 아니다. 특히 금호산업은 야심차게 진행한 공항사업(흑산도ㆍ울릉공항)이 정부의 승인을 받지 못해 제자리걸음을 걷고 있다. 게다가 2017년 이후로 해외시장에서는 단 한건의 계약도 따내지 못했다. 
 

아시아나항공이 매각되면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오른쪽에서 세번째)의 입지가 흔들릴 공산이 크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나항공이 매각되면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오른쪽에서 세번째)의 입지가 흔들릴 공산이 크다.[사진=연합뉴스]

박세창 사장의 경영능력에 의문부호가 붙은 것도 부담 요인이다. 박 사장이 거쳐 간 금호타이어와 아시아나IDT의 성적표가 썩 좋지 않았기 때문이다. 박 사장이 금호타이어 부사장으로 있었던 2014~2016년 실적은 내리 감소세를 걸었고, 결국엔 중국 더블스타에 매각되는 결과를 낳았다. 아시아나IDT는 꾸준한 실적을 냈지만 박 사장의 경영능력 때문이라기보다는 아시아나항공과의 내부거래 덕을 본 것이라는 평가가 더 많다.

아시아나항공이 빠지면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규모 면에서나 실적 면에서나 중견기업 수준으로 쪼그라들 공산이 크다. 문제는 제2의 도약을 노려보기에도 현실이 녹록지 않다는 점이다. 이후 그룹을 이끌어나갈 것이 유력한 박세창 사장을 향한 평가도, 남은 계열사들의 경쟁력도 기대보단 우려를 키우는 요인이다. 
고준영 더스쿠프 기자 shamandn2@thescoop.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19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