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노브랜드, No! No! 출점 때마다 ‘시끌’
이마트 노브랜드, No! No! 출점 때마다 ‘시끌’
  • 이지원·심지영 기자
  • 호수 337
  • 승인 2019.05.14 0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프로 본 이마트 노브랜드
상생법 적용을 받지 않는 이마트 노브랜드 가맹점을 두고 논란이 빚어지고 있다. [사진=이마트 제공]
상생법 적용을 받지 않는 이마트 노브랜드 가맹점을 두고 논란이 빚어지고 있다. [사진=이마트 제공]

유통공룡 이마트가 운영하는 노브랜드 전문점은 새로 매장을 오픈할 때마다 적잖은 진통을 일으킨다. 지역상인들이 골목상권 침해를 주장하며, 사업조정을 신청하는 경우가 많아서다. 최근에는 이마트가 노브랜드 가맹사업을 시작하면서 논란이 빚어지고 있다. 가맹사업의 경우 상생법 적용을 받지 않아, 사업조정을 피해갈 수 있어서다. 노브랜드 가맹점이 상생법 피하기 전략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이지원·심지영 더스쿠프 기자 jwle11@thescoop.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19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