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체•파업•태풍 3중 돌뿌리에 “나 어떡해 ”
침체•파업•태풍 3중 돌뿌리에 “나 어떡해 ”
  • 박용선 기자
  • 호수 10
  • 승인 2012.09.14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진의 늪 빠진 국내 완성차업계

▲ 국내 완성차 5개사의 판매량이 파업과 태풍, 국내외 경기불안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2월 이후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국내 완성차 5개사의 판매량이 크게 줄었다. 현대•기아차, 한국GM, 르노삼성, 쌍용차 등 5개사는 올해 8월 한 달간 전 세계 시장에서 55만213대를 판매했다. 이는 전년(59만1882대) 대비 약 7% 감소한 실적이고, 지난해 2월 53만7549대 이후 19개월 만에 사상 최저치다.

국내 자동차 시장점유율 1위 현대차는 8월 국내 3만5950대, 해외 25만7974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지난해보다 4.6% 감소한 29만3924대를 판매했다. 현대차는 계속된 내수 부진과 함께 파업과 하계휴가로 인한 공급부족 등이 겹쳐 지난해 2월 이후 가장 낮은 월간 판매고를 올렸다. 특히 8월 국내 판매는 2009년 1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고, 전년 동월대비 판매 증감률 역시 2009년 5월 이후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기아차도 상황이 크게 다르지 않다. 기아차의 8월 판매는 전년 대비 0.5% 감소한 19만904대(국내 3만2078대, 해외 15만8826대)를 기록했다. 국내 판매는 모닝•K5•스포티지R 등 주력 차종들이 판매 호조를 보였지만 전반적인 자동차산업 침체 영향으로 전년 대비 12.4% 감소한 3만2078대를 기록했다. 2009년 8월 2만5184대 이래 3년 만에 최저치다.

기아차는 그동안 국내 판매 감소분을 해외 판매로 만회해 왔지만, 지난 8월은 하계휴가 돌입에 따른 근무일수 감소, 노조의 5차례 부분파업과 잔업, 특근 거부 등의 영향으로 해외 판매 국내생산분 역시 17.7% 감소했다. 기아차는 8월 새롭게 선보인 준중형 신차 K3에 대한 판촉활동과 마케팅 강화를 통해 현 위기를 극복해나갈 계획이다.

한국GM, 르노삼성, 쌍용차 역시 판매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한국GM은 8월 한달 동안 총 4만5167대(국내 9808대, 해외 3만5359대)를 판매했다. 국내 판매는 전년(1만1408대) 대비 14.0% 감소했고, 완성차 수출실적은 3만5359대를 기록하며 전년 대비 17.8% 줄었다.
 
8월 판매 전년比 7%↓

르노삼성은 8월 판매가 절반으로 줄었다. 르노삼성은 8월 총 1만1082대(국내 4001대, 해외 7081대)를 판매했다. 이는 전년(2만7328대) 보다 59.4% 감소한 실적이다. 지난 6월 르노삼성의 모기업인 르노닛산 카를로스 타바레스 부회장이 방한해 라인업 확장과 신규자금 투자계획을 밝혔음에도 국내시장에서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쌍용차는 8월 한 달간 전년(1만100대) 대비 9.5% 줄어든 9136대(국내 3706대, 해외 5430대)를 판매했다.

이런 국내 완성차의 판매부진은 올 하반기부터 이어온 노조파업과 국내외 경기불안, 태풍 등 3가지 악재가 복합적으로 작용했기 때문이다.

동양증권 안상준 연구원은 “8월 내수판매는 8만6000대(-24.8%)를 기록하며 지난해 4분기부터 시작된 판매부진이 파업영향으로 증폭된 모습”이라며 “르노삼성과 쌍용차의 경우, 파업은 없었으나 3개 완성차 업체의 파업에 따른 반사이익을 누리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8월 마지막 주에 발생한 볼라벤 등 2개 태풍의 영향으로 수출 선적이 일부 9월로 이연된 것도 무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박용선 기자 brave11@thescoop.co.kr|@itvfm.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21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