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스, 뽁뽁이…‘폐기물 배송’의 덫
박스, 뽁뽁이…‘폐기물 배송’의 덫
  • 이지원 기자
  • 호수 343
  • 승인 2019.06.23 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규제 사각지대❶ 배송

인터넷으로 장 보는 소비자가 증가하고 있다. 신선식품까지도 자기 전에 주문하면 다음날 배송되니 편리함을 만끽하는 소비자도 적지 않다. 하지만 배송된 신선식품에서 쏟아져 나오는 폐기물은 소비자 입장에서도 난감할 때가 많다. 문제는 현재로선 온라인 쇼핑에서 발생하는 포장재 폐기물을 규제할 방법이 없다는 점이다. 더스쿠프(The SCOOP)가 규제 사각지대, 배송의 덫을 취재했다. 

온라인 식품 구매가 증가하는 가운데, 과대포장 논란도 적지 않다.[사진=뉴시스]
온라인 식품 구매가 증가하는 가운데, 과대포장 논란도 적지 않다.[사진=뉴시스]

커피전문점에선 일회용컵 사용을 규제하고, 마트와 편의점에선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을 억제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 흐름을 역행하는 복병이 ‘샛별배송(마켓컬리)’ ‘로켓프레시(쿠팡)’로 대표되는 신선식품 배송서비스다. 신선식품 배송시 변질ㆍ파손을 막기 위해 스티로폼 박스ㆍ완충재ㆍ아이스팩 등 일회용 포장재가 다수 사용되는 데다, 과대포장 논란도 적지 않아서다. 

주부 한보경(35)씨는 최근 새벽배송 서비스를 더 이상 이용하지 않기로 했다. 한씨는 “편리해서 새벽배송을 자주 이용했는데, 현관에 쌓여가는 일회용 스티로폼 박스를 치우려니 짜증이 났다”고 털어놨다. 한씨뿐만이 아니다. 최근 인터넷 맘카페에선 새벽배송 과대포장에 관한 글이 심심찮게 올라온다. “만두 한팩을 주문했는데, 대형 스티로폼 박스에 배송돼 왔다.” “포장재가 부담돼 물건을 못 시키겠다. 회수해달라더니 그럴 수 없다더라.” 물론 업체도 할 말은 있다.

이커머스 업계 관계자는 “식품별로 냉장ㆍ냉동ㆍ상온 등 유지해야 하는 온도가 다르고, 상할 위험이 있어 안전한 배송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다”면서 “친환경 포장재를 확대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하지만 소비자마저 거부감이 들 정도로 포장재 폐기물이 쏟아져 나오는 건 사실이다. 온라인 식품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관련 폐기물은 더 늘어날 공산이 크다. 실제로 포장재 폐기물은 부쩍 불어났다. 2017년 일평균 생활폐기물 발생량은 5만3490톤(t)으로 2015년(5만1247t) 대비 4.4% 증가했다. 환경부는 이중 30%가량을 포장재 폐기물로 추정하고 있다. 

현재로선 포장재 폐기물을 규제할 뚜렷한 방법이 없다. 환경부가 지난 1월 ‘과대포장 방지 및 포장재 감량을 위한 대책’을 내놨지만 강제성 없는 가이드라인에 불과하다. 여기엔 ▲신선식품 등 정기배송 상품의 경우 재사용 박스 사용 ▲비닐 완충재를 종이 완충재로 전환 ▲친환경 아이스팩 사용 등의 내용이 담겼지만 무용지물이 될 공산이 큰 셈이다.

실제로 환경부가 이런 내용을 골자로 지난 5월 유통ㆍ물류업체와 ‘유통포장재 감량을 위한 자발적 협약’을 맺었지만 참여업체가 3곳(CJENM오쇼핑ㆍ롯데홈쇼핑ㆍ로지스올)에 머물렀다. 포장재 폐기물을 쏟아내는 주요 온라인 업체는 쏙 빠진 셈이다. 김태희 자원순환사회연대 정책국장은 “독일은 올해부터 온라인 유통사까지 포장재 규제 대상에 포함시켰다”면서 “규제에 앞서 기업의 자발적 노력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지원 더스쿠프 기자 jwle11@thescoop.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20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