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남자의 유쾌한 감동
세 남자의 유쾌한 감동
  • 이지은 기자
  • 호수 347
  • 승인 2019.07.19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뮤지컬 ‘미아 파밀리아(Mia Famiglia)’
뮤지컬 ‘미아 파밀리아’는 1930년대 뉴욕의 바 아폴로니아를 배경으로 한다.[사진=송컴퍼니 제공]
뮤지컬 ‘미아 파밀리아’는 1930년대 뉴욕의 바 아폴로니아를 배경으로 한다.[사진=송컴퍼니 제공]

1930년대 뉴욕, 금주령에도 사람들은 더욱 더 술을 찾고 마피아는 밀주 사업으로 도시를 점령한다. 가난한 이탈리아 노동자들을 위로해 오던 ‘아폴로니아’ 바도 내일이면 마피아 손에 넘어가게 되고, 보드빌(춤과 노래 따위를 곁들인 가볍고 풍자적인 통속 희극) 배우 ‘리차드’와 ‘오스카’는 마지막 공연을 준비한다.

2013년 말 공연됐던 화제작 ‘미아 파밀리아(Mia Famiglia)’가 5년의 기다림 끝에 다시 찾아왔다. 두명의 보드빌 배우와 그들 앞에 나타난 마피아가 좌충우돌하며 벌이는 이야기다. ‘나의 가족(My Family)’을 뜻하는 이탈리아어 미아 파밀리아는 마피아 패밀리의 이야기를 그린 극 중 극의 제목이기도 하다.

무대와 서로만이 전부인 두 친구 리차드와 오스카, 그리고 보스에게 헌신하는 마피아 스티비는 투닥거리지만 결국 서로의 진심을 알게 된다. 유쾌한 쇼 뒤에 감춰진 외로움과 그것을 이해하는 세 사람의 순간을 그려내며 관객에게 감동을 선사한다.

미아 파밀리아는 리차드와 오스카, 스티비의 이야기와 두개의 극 중 극으로 이뤄진 색다른 형식의 작품이다. 극 중 극으로 마피아 패밀리 후계자들의 권력 쟁탈전 미아 파밀리아, 가난한 남자와 부유한 여자의 이뤄질 수 없는 사랑 이야기 ‘브루클린 브릿지의 전설’을 다룬다. 절묘하게 배치된 세 가지 이야기 속에서 성별ㆍ지위ㆍ나이에 구애받지 않고 12개의 배역을 연기하는 배우들의 다양한 매력이 돋보인다.

록ㆍ재즈ㆍ오페레타ㆍ팝 등 장르를 넘나드는 중독성 강한 음악이 무대를 풍성하게 채운다. 관객들을 사로잡는 25곡의 음악은 마치 아폴로니아 바에서 실제 공연을 즐기는 듯한 느낌을 갖게 한다. 이희준 작가와 박현숙 작곡가가 초연 이후 다시 의기투합하며 작품 본연의 결을 살려내고, 새롭게 합류한 장우성 연출이 톡톡 튀는 감각으로 극에 신선한 활력을 불어넣었다. 

아폴로니아를 지키는 외로운 보드빌리언 리차드 역은 이승현ㆍ김도빈ㆍ권용국이, 리차드의 영원한 친구이자 현실과 무대 사이에서 고민하는 오스카 역은 유성재ㆍ조풍래ㆍ안창용이 맡아 열연한다. 8월 11일까지 대학로 드림아트센터 2관에서 공연된다.
이지은 더스쿠프 기자 suujuu@thescoo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19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