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pany Insight 삼성물산 빈폴] 그녀의 자전거, 내 가슴으로 다시 올까
[Company Insight 삼성물산 빈폴] 그녀의 자전거, 내 가슴으로 다시 올까
  • 이지원 기자
  • 호수 350
  • 승인 2019.08.05 0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물산 | 빈폴 30주년

‘그녀의 자전거가 내 가슴 속으로 들어왔다’는 광고 카피로 소비자의 뇌리에 남은 삼성물산의 캐주얼 브랜드 빈폴(BEAN POLE)이 올해 론칭 30주년을 맞았다. 빈폴은 빈폴 레이디스ㆍ골프ㆍ키즈ㆍ스포츠 등을 선보이며 삼성물산의 대표 브랜드로 자리 잡았다. 하지만 빈폴의 위상이 예전 같지 않다는 지적도 많다. 노후화한 이미지를 바꿀 때가 됐다는 거다. 삼성물산이 제일모직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정구호 디자이너를 영입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더스쿠프(The SCOOP)가 론칭 30주년을 맞은 빈폴의 현주소와 미래를 살펴봤다.  

삼성물산이 캐주얼 브랜드 빈폴을 새롭게 리뉴얼할 방침이다.[사진=뉴시스]
삼성물산이 캐주얼 브랜드 빈폴을 새롭게 리뉴얼할 방침이다.[사진=뉴시스]

“30년 전 구입한 빈폴 옷을 가져오시면 빈폴 신상품으로 교환해 드립니다.” 삼성물산의 캐주얼 브랜드 빈폴(BEAN POLE)이 올해 론칭 30주년을 맞았다. 삼성물산은 지난 9일부터 빈폴을 처음 출시한 1989년부터 2001년까지 생산된 티셔츠를 가져온 고객에게 새 옷으로 교환해주는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헌 옷 줄게 새 옷 다오’ 이벤트에 5일 만에 1000명의 고객이 몰렸다”면서 “시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빈폴의 품질력과 디자인력을 인정받은 셈이다”고 말했다. 

출시 초기 미국의 캐주얼 브랜드 ‘폴로(POLO)’를 벤치마킹했다는 곱지 않은 시선을 받았던 점을 감안하면, 빈폴이 ‘폴로의 아류’란 꼬리표를 확실히 뗀 셈이다. 폴로처럼 유행타지 않는 ‘트래디셔날 캐주얼’ 브랜드를 지향한 빈폴은 1994년 ‘노 세일(No sale)’ 정책을 펼치는 등 프리미엄 전략을 고수해 왔다. 브랜드도 꾸준히 확장했다. 

2001년 빈폴레이디스빈폴골프, 2002년 빈폴진, 2003년 빈폴키즈, 2004년 빈폴액세서리, 2012년 빈폴아웃도어(2018년 빈폴스포츠로 리뉴얼)를 출시하는 등 빈폴 하위 브랜드를 지속적으로 선보였다. 성과도 거뒀다. 20주년이던 2009년 빈폴 관련 매출액이 4000억원대에 달한 데 이어 지난해엔 7000억원대(업계 추정치) 매출을 올린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빈폴의 위상이 예전만 못하다는 지적도 많다. 브랜드가 노후화하면서 성장세가 한풀 꺾인 게 아니냐는 이유에서다. 실제로 지난 수년간 상징성이 강했던 대형 빈폴 매장이 줄줄이 철수했다. 2016년에는 10년 넘게(2013년 이후) 운영해온 명동 내 빈폴 종합관의 문을 닫았다. 브랜도 철수했다.

삼성물산은 2012년 기존 빈폴진을 ‘바이크 리페어 샵’으로 변신시켰다. 트렌드에 민감한 20대를 타깃으로 삼고 홍대에 대형 플래그십 스토어도 오픈했다. 2015년 매출액 1000억원을 목표로 내놨지만, 그해에 바이크 리페어 샵 사업을 철수했다. 

프리미엄 가격 전략을 고수하던 방침도 선회했다. 삼성물산은 2016년 철수한 빈폴키즈를 이듬해 온라인 전용 브랜드로 재출시하면서 가격을 종전 대비 70%가량으로 낮췄다. 빈폴아웃도어 역시 2018년 빈폴스포츠로 리뉴얼하면서 20~30대를 타깃으로 한 합리적인 가격대로 조정했다. 

그럼에도 빈폴을 포함한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실적은 정체 중이다. 지난해 영업이익은 255억원으로 2016년(-452억원) 대비 개선됐지만, 같은 기간 매출액은 1조8430억원에서 1조7594억원으로 4.5% 감소했다. 업계 관계자는 “과거 빈폴을 입던 세대는 40~50대로 나이가 들었다”면서 “젊은층 고객을 끌어들이기 위해 노후화한 브랜드를 새롭게 하는 게 빈폴의 과제가 된 셈이다”고 말했다.

정구호 디자이너가 이끄는 새로운 빈폴은 2020년 상반기에 공개된다.[사진=뉴시스]
정구호 디자이너가 이끄는 새로운 빈폴은 2020년 상반기에 공개된다.[사진=뉴시스]

삼성물산이 올해 초 정구호 디자이너를 빈폴의 컨설팅 고문으로 영입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정 디자이너는 2003~2013년 제일모직(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전신)에 재직하면서 제일모직의 전성기를 이끌었다. 이후 2015년에는 휠라코리아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이자 부사장으로서 휠라코리아가 제2의 전성기를 여는 데 힘을 보탰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빈폴의 향후 30년을 위해서는 획기적인 변화가 필요했다고 판단했다”면서 “정구호 디자이너가 이끄는 새로운 빈폴은 2020년 상반기에 선보일 계획이다”고 말했다. 국내 캐주얼 시장에서 폴로를 꺾고도 한물갔다는 평가를 받던 빈폴, 제2의 전성기를 열 수 있을까. 결과는 곧 나온다. 
이지원 더스쿠프 기자  jwle11@thescoop.co.kr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19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