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콘이 아이스크림 1위 지키는 이유 
월드콘이 아이스크림 1위 지키는 이유 
  • 이지원 기자
  • 호수 0
  • 승인 2019.07.30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로 30주년, 13번째 디자인 리뉴얼
새롭게 디자인된 월드콘. [사진=롯데제과 제공]
새롭게 디자인된 월드콘. [사진=롯데제과 제공]

지난해 국내 아이스크림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제품은 단연 월드콘이다. 월드콘은 지난해만 약 75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20여년간 지켜온 전체 빙과시장에서 1위 자리도 굳건히 지켰다.

1986년 3월 출시된 월드콘은 올해로 33년째를 맞고 있다. 월드콘이 출시부터 지난해 말까지 거둔 판매실적은 약 1조4300억원에 달한다. 이를 개수로 환산하면 약 28억개가 된다. 또 일렬로 늘어 놓을 경우 길이가 63만㎞에 이른다. 이는 지구 둘레를 15바뀌 이상 돌 수 있는 길이다.

월드콘은 출시 2년만인 1988년 단박에 콘시장 전체에서 판매 1위를 차지했다. 또한 여세를 몰아 1996년에는 우리나라 빙과시장 전체에서 1위에 올랐다. 출시 10년만 전체 아이스크림 시장을 제패한 것이다.

월드콘이 우리나라 대표급 아이스크림이 된 것은 출시부터 현재까지 변함없이 추구하는 맛, 크기, 디자인 등 품질이 빼어나기 때문이다. 월드콘은 1986년 시판 당시부터 크기와 가격 면에서 경쟁 제품과 비교가 안될 정도로 철저한 차별화 전략을 실시해 왔다. 크기를 경쟁 제품들과 비교해 육안으로 확연히 차이날 정도로 크게 키웠다. 또 맛과 향, 감촉도 경쟁제품에 비해 더 고소하고 향긋하며, 부드럽고 감칠맛 나도록 했다.

특히 ‘아이스크림 위에 땅콩 등을 뿌리고 그 위에 다시 초콜릿으로 장식을 한 것’ ‘아이스크림을 감싸고 있는 콘 과자의 바삭거림을 유지하기 위해 과자 안쪽을 초콜릿으로 코팅한 것’ 등 독특한 시도도 많았다. 
 
월드콘은 올해로 출시 이후 13번째 리뉴얼을 단행했다. 이번 디자인 역시 컬러와 로고, 문양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심플하고 강인한 느낌에 비중을 높였다. 더불어 포장 디자인 윗부분에는 ‘대한민국 빙과 1등’이라는 문안을 넣어 1등 제품임을 강조했다. 

올해는 마다가스카르 바닐라맛, 모카 커피맛, 그리고 33주년 스페셜 에디션으로 선보인 ‘아몬드 브리틀’ 등 세가지 맛을 운영하고 있는데 반응이 뜨겁다. 월드콘은 성수기가 4월부터 10월까지다. 이 기간 판매량이 크게 늘어나는 시기다. 롯데제과는 올해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를 중심으로 다양한 판촉활동을 전개해 나가고 있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공격적인 판촉활동을 통해 판매량을 전년 대비 15% 이상 늘리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이지원 더스쿠프 기자 jwle11@thescoo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19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