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후 드론 택배, 레알?
3년 후 드론 택배, 레알?
  • 김다린 기자
  • 호수 351
  • 승인 2019.08.13 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드론 플랜 가능할까

우정사업본부가 목표로 내세운 드론 배송의 상용화 시점은 2022년이다. 하지만 드론 배송은 규제 이슈, 안전사고 대책, 기술 미비 등 넘어야 할 장벽이 많다. 3년 안에 이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더스쿠프(The SCOOP)가 드론 플랜의 구체화 가능성을 짚어봤다. 

우정사업본부는 드론배송 서비스를 2022년 상용화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성공 여부는 미지수다.[사진=뉴시스]
우정사업본부는 드론배송 서비스를 2022년 상용화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성공 여부는 미지수다.[사진=뉴시스]

물류시장의 화두는 ‘누가 더 빠르게’ 배송을 할 수 있느냐다. 익일배송ㆍ당일배송ㆍ총알배송 등 시간 경쟁을 벌이던 온라인 쇼핑업체들은 최근 ‘새벽배송’까지 꺼내들었다. 빅데이터ㆍ인공지능(AI) 등을 활용해 기간을 효율적으로 단축한 덕분이다. 업계는 속도경쟁에 불을 붙일 차세대 기술로 ‘드론’을 꼽는다.

이유는 명확하다. 무인 배달 서비스인 드론을 활용하면 물류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오지 지역 배송도 손쉽게 가능해서다. 

이미 글로벌 물류 업계는 ‘드론 배송 전쟁’ 중이다. 2013년 드론 개발을 시작한 아마존은 최근 신형 드론을 선보이며 “수개월 안에 드론 배송에 나설 것”이라고 선포했다. 이밖에도 일본의 라쿠텐, 중국의 알리바바, 독일의 DHL 등 굴지의 유통업체 역시 드론 배송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경쟁에 뛰어들었다.

한국도 마찬가지다. 2017년 12월 우정사업본부는 국내 첫 드론 배송에 성공해 주목받았다. 전라남도 고흥에서 출발한 드론이 4㎞ 떨어진 섬인 득량도에 소포와 등기를 배달한 것이다. 우정사업본부는 2022년에 드론 배송 상용화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하지만 정부가 설정한 상용화 시점인 2022년에 드론을 활용한 택배 배송이 가능할지는 미지수다. 해결해야 할 문제가 숱해서다. 현행 항공법은 드론 비행을 엄격히 제한하고 있다. 개정안을 통해 단계적으로 규제를 풀어가자는 게 정부 방침이지만, 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는 게 문제다.

특히 많은 이들이 오가며 휴대전화ㆍ라디오 등 각종 전파가 뒤섞이는 도심에서의 비행은 찬반 양론이 격해질 수 있다. 무엇보다 한국은 거주 형태가 주택처럼 지붕이 뚫려 있지 않은 아파트 중심으로 돼 있어 이착륙 장소가 여의치 않다. 

현재 기술 수준으론 비행 중 물건을 떨어뜨려 사람이 다치거나 상품이 훼손될 수 있다는 지적도 넘어야 한다. 실제로 드론 관련 사고는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5월 미국의 물류 회사 매터넷이 스위스 우체국과 제휴해 운용하는 드론이 추락했다. 결국 스위스 우체국은 드론 배송서비스를 중단시켰다.

물류업계 관계자는 “드론 기술이 발달하더라도 변수가 많은 탓에 안전 여부를 확신하기 어렵다”면서 “특히 드론 인프라가 취약한 한국에선 상용화 시점을 장담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김다린 더스쿠프 기자 quill@thescoo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19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