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플레 논쟁과 진영논리
디플레 논쟁과 진영논리
  • 강서구 기자
  • 호수 356
  • 승인 2019.09.25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의 공포' 커진 한국경제
디플레이션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일러스트=게티이미지뱅크] 

“디플레 초입이다” “저물가일 뿐이다” “착한 디플레일 수도 있다”…. 디플레 논쟁이 격화하고 있다. 통계는 똑같은데, 진영에 따라 해석이 달라지기도 한다. 일종의 경제적 진영논리다. 이 때문인지 쓴소리도 쏟아진다. 경제에 진영논리가 침투하면 무서운 결과가 초래될 수 있다는 거다.

이런 맥락에서 김익성 한국유통학회장의 무거운 일침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디플레라고 해서 뭘 하고, 디플레가 아니라고 해서 또 뭘 하고 그런 게 아니다. 각각의 상황과 지역, 연령 등에 맞는 처방전을 만들어야 한다. 하나의 잣대로 상황을 분석하고 처방을 내리면 뜻하지 않은 부작용이 곳곳에서 튀어나올 가능성이 높다.” 위기의 한국경제, 지금 무엇을 준비해야 할까. 더스쿠프(The SCOOP)가 답을 찾아봤다.
강서구 더스쿠프 기자 ksg@thescoop.co.kr
심지영 더스쿠프 기자 jeeyeong.shim@thescoop.co.kr

김정덕 더스쿠프 기자 juckys@thescoo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19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