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ly Biz Survey] 나를 위한 선물 사치 아닌 힐링
[Weekly Biz Survey] 나를 위한 선물 사치 아닌 힐링
  • 심지영 기자
  • 호수 372
  • 승인 2020.01.14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6일~1월 12일
서민 웃고 울린 설문조사 리뷰

나를 위한 선물
사치 아닌 힐링

 

직장인 열에 아홉은 셀프 기프팅을 사치로 생각하지 않았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직장인 열에 아홉은 셀프 기프팅을 사치로 생각하지 않았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직장인 열에 아홉은 금액과 상관없이 나를 위한 선물은 사치라고 생각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366명에게 본인을 위한 선물을 사는 것(셀프 기프팅)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자 95.9%가 긍정적이라고 답했다.

연말연초에 1년 동안 수고한 나를 위해 선물을 한 적이 있냐는 질문에는 ‘그렇다(83.3%)’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나를 위한 선물을 한 이들(305명)에게 적당하다고 생각하는 선물비용은 얼마인지 묻자 ‘10만원 미만(36.4%)’이 1위에 올랐다. 그 뒤를 ‘10만원 이상 20만원 미만(33.8%)’ ‘20만원 이상 30만원 미만(11.1%)’ ‘30만원 이상 50만원 미만(4.6%)’ 등이 이었다. ‘금액대는 상관없다(14.1%)’는 답변도 눈에 띄었다. 

셀프 기프팅 비용의 적정선은 생각하고 있지만 나를 위한 선물 자체를 사치라고 생각하는 이들은 많지 않았다. 직장인의 93.2%가 ‘셀프 기프팅은 금액과 관계없이 사치가 아니다’고 답했다.

직장인들에게 주변에 셀프 기프팅족이 얼마나 있는지 묻자 ‘꽤 많음(56.6%)’이라고 답한 이들이 가장 많았다. 이어 ‘별로 없음(30.9%)’ ‘거의 대부분(11.7%)’ ‘거의 없음(0.8%)’의 순이었다.

기업 2곳 중 1곳
계획한 채용 못해

 

극심한 구직난에도 기업 2곳 중 1곳은 필요한 만큼의 직원을 채용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기업 275개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채용 현황’ 설문조사에서 50.9%가 ‘계획한 인원을 채용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기업이 실제로 채용한 인원은 계획 대비 평균 41.5% 수준에 그쳤다. 

필요한 만큼 충원하지 못한 직급은 ‘사원급(67.9%·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대리급(36.4%)’ ‘과장급(28.6%)’ ‘차장급(5.7%)’ ‘부장급(2.9%)’ 순이었다. 직무별로는 ‘영업(22.9%·복수응답)’ ‘제조·생산(20.7%)’ ‘서비스(18.6%)’ ‘연구개발(14.3%)’ ‘IT·정보통신(12.9%)’ 등의 순으로 충원하지 못했다. 

기업이 계획한 만큼 채용하지 못한 이유로는 ‘적합한 인재 없어서(63.6%·복수응답)’란 답변이 가장 많았다. 그 밖에 ‘지원자 너무 적어서(42.1%)’ ‘묻지마 지원 많아서(19.3%)’ ‘합격자 입사 포기해서(17.9%)’ ‘입사자 조기 퇴사해서(15.7%)’ ‘채용 계획 변경돼서(6.4%)’ 등의 이유가 있었다. 입사한 직원이 나간 곳도 많았다. 2019년 채용을 진행한 기업 중 1년 이내 조기 퇴사자가 발생한 기업은 73.8%였다.
심지영 더스쿠프 기자 jeeyeong.shim@thescoop.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20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