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ly Car] “향후 5년 자동차 유망”
[Weekly Car] “향후 5년 자동차 유망”
  • 이혁기 기자
  • 호수 394
  • 승인 2020.06.22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PMG의 車시장 분석
코로나19가 차량 수요 증가에 영향을 미칠 거란 분석이 나온다.[사진=뉴시스]
코로나19가 차량 수요 증가에 영향을 미칠 거란 분석이 나온다.[사진=뉴시스]

코로나19가 차량 매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거란 분석이 나왔다. 지난 16일 글로벌 회계·컨설팅기업 KP MG가 발간한 ‘2020 글로벌 자동차산업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향후 5년간 차량 소유를 원한다’는 응답이 전체의 47.0%로 ‘그렇지 않다(34.0%)’보다 13.0%포인트 높았다. 대중교통에서의 대인 접촉을 꺼리는 소비자들이 차량을 갖길 원한다는 얘기다.

실제로 전염병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차량 수요에 영향을 미친 사례는 적지 않다. 보고서는 “2003년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 대유행 때도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면서 “특히 코로나19가 터진 이후 중국에선 저가·고가차량의 수요가 모두 증가했다”고 밝혔다. 삼정KPMG 전략컨설팅 리더인 이동석 전무는 “코로나19 팬데믹이 글로벌 자동차산업의 근본적 체질을 바꿔놓을 것”이라면서 “자동차 업체들은 시장진출 및 생산전략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KPMG는 자동차 시장 판도도 바뀔 것으로 내다봤다. 보고서에 따르면 ‘2030 ~2040년 차종별 시장점유율’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29.0%가 배터리전기차(BEV)의 점유율이 가장 높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25.0%, 수소전기차(FCEV) 24.0%, 내연기관차 22.0% 순이었다. 내연기관차의 전망이 어두울 거란 평가가 나온 건 KPMG가 설문조사를 시작한 지 21년 만에 처음이다.

더 가볍게 더 튼튼하게
푸조 올 뉴 푸조 2008

푸조가 6년 만에 완전변경 모델 ‘올 뉴 푸조 2008 스포츠 유틸리티차량(SUV)’의 사전 계약을 시작한다. 2013년 출시된 이후 현재까지 세계에서 120만대 이상 판매된 모델이다. 국내에서도 2015년 수입 콤팩트 SUV 부문 판매 1위를 기록했으며 현재까지 8094대가 판매됐다.

핵심 변경 사항은 ▲전동화 파워트레인 추가 ▲더 커진 차체 ▲3D 인스트루먼트 계기판과 자율주행 레벨2 수준의 첨단 안전 및 편의사양 ▲고급스럽고 스타일리시한 내외부 디자인이다. PSA그룹이 개발한 차세대 공용화 플랫폼(차대) ‘CMP’가 적용된 것도 특징이다. 이로 인해 무게는 30㎏가량 줄었지만 플랫폼 강성은 더 높아졌다. 사전 계약은 11번가를 통해 진행한다.

푸조 관계자는 “올 뉴 푸조 2008 SUV가 푸조 브랜드에서 차지하는 중요성을 고려해 11번가와 함께 특별한 사전 계약 혜택을 마련했다”면서 “푸조가 마련한 다양한 혜택을 누리며 누구보다 빠르게 올 뉴 푸조 2008 SUV의 변화를 경험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가격은 3290만~3590만원으로 책정됐다.

타이어 교체도 비대면으로
넥스트레벨 GO 광고캠페인

넥센타이어가 비대면 타이어 교체 서비스를 확대한다.[사진=넥센타이어 제공]
넥센타이어가 비대면 타이어 교체 서비스를 확대한다.[사진=넥센타이어 제공]

넥센타이어가 업계 최초 비대면 타이어 방문교체 서비스 ‘넥스트레벨 GO’의 광고캠페인을 실시한다. 넥스트레벨 GO는 타이어 전문가가 최첨단 장비와 함께 고객 차량이 있는 곳으로 방문해 소비자와 대면하지 않고도 타이어를 교체하는 신개념 서비스다. 차량번호를 통해 개인 맞춤 타이어를 제공한다. 현재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지역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향후 서비스 범위를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서비스 홍보를 위해 다양한 홍보매체도 활용한다. 프로야구 TV중계 중에도 가상 광고를 진행해 브랜드 노출을 확대한다. 광고 소재는 현재 넥센타이어 공식 유튜브에서 1250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는 영상을 기반으로 제작됐다. 소비자에게 친숙한 유튜브를 활용해 브랜드 인지도를 빠르게 쌓아가겠다는 게 넥센타이어측의 설명이다.

이혁기 더스쿠프 기자
lhk@thescoo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20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