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nd Class 5편] 6개월 연속 손실, 발 뺄까요 기다릴까요
[Fund Class 5편] 6개월 연속 손실, 발 뺄까요 기다릴까요
  • 강서구 기자
  • 호수 408
  • 승인 2020.09.30 0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엉클조-강기자의 펀드클래스 제5편
영상제작소 Video B 제작

적립식펀드에 매달 10만원씩 여섯달을 넣었다고 칩시다. 그런데 60만원이 있어야 할 통장에 54만원밖에 남아있지 않습니다. 따져보니, 매달 1만원씩 손실을 봤다는 겁니다. 이럴 때면 많은 초보 투자자들이 주춤합니다. 손실의 늪에 빠질까 두렵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그럴 필요 없습니다. 펀드에서 손실은 ‘평가금액’이기 때문입니다. 어려우신가요? 엉클조와 강기자의 fund class 제5편에서 평가금액의 진실과 ‘좌’란 낯선 용어를 풀어봤습니다.

진행=강서구 더스쿠프 기자
ksg@thescoop.co.kr

진행=조경만 금융컨설턴트(엉클조 대표)
iunclejo@naver.com

With Video 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20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