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민의 사진지문] 갈치
[오상민의 사진지문] 갈치
  • 오상민 사진작가
  • 호수 410
  • 승인 2020.10.13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정전에 걸친 갈치와 아버지의 추억
[2020/갈치/서울/오상민작가]
[2020/갈치/서울/오상민작가]

# 어릴 때부터 잘 못 먹는 게 있습니다. 생선입니다. 비린내가 정말 싫었습니다. 지금은 없어서 못 먹는 생선회도 군대를 다녀와서 처음 먹기 시작했습니다. 

# 아버지는 생선을 좋아하셨습니다. 입이 짧으셔서 생선을 한 번에 다 드시지 못하셨죠. 먹다 남은 생선은 밥그릇을 뚜껑 삼아 덮어놓으셨습니다. 아버지는 다음 식사 때 차갑게 식은 생선을 덥히기 위해 전자레인지에 돌렸습니다. 전자레인지 문을 열었을 때 비린내가 온 집안에 진동했습니다. 아마도 그때의 비린내가 싫어 생선을 멀리하게 되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 그래도 유일하게 먹는 생선이 있었습니다. 갈치입니다. 신기하게도 갈치는 비린내가 나지 않았습니다. 노르스름하게 구워진 갈치는 고소한 맛이 났습니다. 하지만 갈치를 먹다가 목에 큰 가시가 걸린 날 이후부턴 그마저도 손을 대지 않았습니다. 이래저래 어린 시절 저와 생선은 거리가 멀었습니다. 

# 경복궁입니다. 정오를 향해가는 해가 처마를 비춥니다. 가을이 온 걸 알리듯 파란 하늘이 펼쳐졌습니다. 근정전의 처마에서 순간 갈치의 머리를 보았습니다. 추녀마루 끝의 잡상들과 기와의 그림자가 이빨을 만들어냅니다. 구름을 먹고 있는 갈치의 모습이 보입니다. 그러고 보니 파란 하늘인지 파란 바다인지 헷갈립니다. 

# 하늘을 보고 있다보니 아버지 생각이 납니다. 이제 생선을 돌리던 전자레인지도, 아버지도 볼 순 없지만 왠지 그 향이 나는 듯합니다. 조만간 갈치구이를 한번 먹어야겠습니다. 

사진·글=오상민 천막사진관 작가 
studiotent@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20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