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부활 진실과 거짓
비트코인 부활 진실과 거짓
  • 김다린 기자
  • 호수 424
  • 승인 2021.01.18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 비트코인 랠리에 숨은 의문
누가 비트코인 금으로 둔갑시켰나
최근 비트코인의 가치가 급격히 상승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최근 비트코인의 가치가 급격히 상승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 “화폐를 대체할 혁신이 될 것이다.” 2017년 가상화폐 전문가들이 예언한 비트코인의 미래는 찬란했다. 중앙시스템이 없어도 안전하게 비트코인을 거래할 블록체인이 구현됐기 때문이었다. 이른바 ‘탈중앙화’였는데, 탐욕에 눈이 먼 금융회사와 이를 방관하는 정부 없이 비트코인을 거래할 수 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사람들은 열광했다. 당연히 ‘미래 화폐’ 비트코인을 사기 위한 행렬이 줄을 이었다. 하지만 이 광풍은 금세 찻잔 속 태풍에 불과했음이 밝혀졌다. 시시각각 바뀌는 가격과 비싼 수수료 탓에 비트코인을 실물경제에 적용하는 게 불가능했기 때문이다. 그렇게 비트코인은 잊혀갔다. 

# 그로부터 4년여가 흐른 2021년, 비트코인이 또 화제다. 2021년 가상화폐 전문가들이 주장하는 비트코인의 미래는 콘셉트가 완전히 바뀌었다. “금을 대체할 혁신이 될 것이다.” 금을 밀어내고 비트코인이 가치저장 수단으로 우뚝 설 것이란 게 그들의 전망이다. 금처럼 공급보다 수요가 많고, 저장ㆍ전송을 손쉽게 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필연인지 우연인지 비트코인은 또 광적 열풍을 일으켰다. 코로나19에 따른 유동성 장세와 맞물리면서 비트코인의 몸값이 2017년보다 더 치솟았다. 업계는 ‘비트코인의 부활’을 선언했다. 

# 그런데 참 이상하다. 비트코인이 다시 광풍을 일으킨 건 알겠는데, 콘셉트가 ‘화폐’에서 ‘금’으로 변한 걸 설명하는 가상화폐 전문가는 거의 없다. 침이 마르게 칭찬하던 ‘탈중앙화 콘셉트’도 온데간데없다. 비트코인의 흐름도 이상하다. ‘금’처럼 안전자산의 성격을 갖고 있다면 불확실한 상황에서 가치가 상승해야 하는데, 비트코인 몸값의 흐름은 그 반대다. 4년 만에 불어온 비트코인 광풍, 대체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더스쿠프(The SCOOP)가 비트코인의 진짜 미래를 들여다봤다.  

김다린 더스쿠프 기자 
quill@thescoop.co.kr

☞ 관련기사 

[파트1] 비트코인, 정말 금 됐나 금을 사칭했나
http://www.thescoop.co.kr/news/articleView.html?idxno=42281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21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