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ly Car] 車 반도체 어디 없소
[Weekly Car] 車 반도체 어디 없소
  • 김정덕 기자
  • 호수 429
  • 승인 2021.02.22 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 공장 멈추는 이유
대만의 TSMC는 자동차용 반도체인 마이크로 컨트롤 유닛(MCU) 시장의 약 70%를 점유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대만의 TSMC는 자동차용 반도체인 마이크로 컨트롤 유닛(MCU) 시장의 약 70%를 점유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자동차 공장 멈추는 이유
車 반도체 어디 없소


세계시장에서 발생한 자동차용 반도체 부족 사태가 올해 3분기까지 장기화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의 ‘차량용 반도체 수급차질과 대응’ 보고서에 따르면 자동차용 반도체 공급이 지연되면서 글로벌 주요 완성차 업체들이 생산량을 줄이고 있다. 폭스바겐은 올해 1분기 중국 공장에서 5만대를 감산할 예정이다.

다른 공장까지 포함하면 올해 약 10만대를 감산한다. 도요타 역시 자국과 미국, 중국 공장의 생산량을 조정했다. GM은 미국ㆍ캐나다ㆍ멕시코ㆍ한국의 일부 공장 가동을 중단했다. 포드ㆍ르노ㆍFCAㆍ혼다ㆍ닛산 등도 일시적인 생산 중단이 반복되고 있다. 

자동차용 반도체는 다른 시스템 반도체보다 수익성은 낮지만, 가혹한 수준의 온도ㆍ습도ㆍ충격 조건에서 높은 신뢰성과 안전성을 요구받는다. 결함이나 안전사고, 리콜 부담 등을 이유로 신규 업체가 진입하기 쉽지 않은 시장이다. 단기간에 공급량을 늘리기도 어렵다. 현재 수급차질을 빚고 있는 대표적인 자동차용 반도체는 마이크로 컨트롤 유닛(MCUㆍ자동차 전력제어용)이다. MCU는 발주부터 납품까지 26~38주가 소요된다. KAMA가 자동차용 반도체 수급차질이 올해 3분기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보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참고 : 세계 MCU 공급량의 70%는 대만 파운드리업체 TSMC가 점유하고 있다.] 

KAMA 관계자는 “우리 완성차 업계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가 대만 등에 자동차용 반도체 증산 협력을 요청하고 단기 물량 확보에 나서야 한다”면서 “장기적으로는 삼성전자 등 국내 파운드리 업체를 통한 대체생산 역량을 확보하고, 해외 의존도를 줄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현대차그룹 타이거
네 다리로 걷는 로봇 모빌리티


현대자동차그룹이 최근 그룹 공식 유튜브 채널에 변신하는 지능형 지상이동로봇 ‘타이거(TIGER)’를 공개했다. 타이거는 길이 80㎝, 폭 40㎝, 무게 12㎏에 4개의 다리와 바퀴(4륜 구동)가 달린 소형 무인 모빌리티다. 완전 자율주행 기능이 탑재돼 있고, 최대 4.57m까지 벌릴 수 있는 유연한 다리로 포유류나 파충류의 보행 방식을 따라한다.

현대차그룹이 공개한 ‘타이거’.[사진=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그룹이 공개한 ‘타이거’.[사진=현대차그룹 제공]

유사시 로봇 다리로 보행이 가능하기 때문에 오프로드 차량이 갈 수 없는 험난한 지형까지 자유롭게 이동한다. 그룹은 이를 토대로 미래 모빌리티를 더욱 발전해나갈 계획이다.

BMW, 트랜스 유라시아와 MOU 
모터사이클 국제 랠리 공식 참여


BMW그룹코리아가 ‘트랜스 유라시아’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세계 최장 모터사이클 랠리인 ‘트랜스 유라시아 랠리’에 공식 참여한다. 트랜스 유라시아 랠리는 8월 15일부터 10월 14일까지 60일간 15개국 50개 도시를 통과하는 모터사이클 국제 랠리다.

부산에서 출발한 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와 모스크바, 독일 베를린 등을 거쳐 포르투갈 리스본까지 약 2만㎞를 달린다. 트랜스 유라시아 랠리뿐만 아니라 부대행사에도 공동 참여하는 BMW코리아는 국내 모터사이클 산업 발전을 위한 지원도 지속적으로 늘려갈 계획이다. 

김정덕 더스쿠프 기자
juckys@thescoo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21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