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자물가지수 3년2개월만에 최대폭 하락
생산자물가지수 3년2개월만에 최대폭 하락
  • 심하용 기자
  • 호수 0
  • 승인 2013.01.17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바구니 물가는 되레 올라 서민주름 깊어져

환율 하락으로 수입가격이 낮아지며 생산자물가지수가 3년2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내렸다. 하지만 채소, 과일 등 장바구니 물가는 크게 올라 서민들의 부담은 늘어났다.

한국은행이 17일 발표한 ‘생산자물가지수’ 자료를 보면 지난해 12월 생산자물가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1.2% 하락했다. 이는 2009년 10월(-3.1%) 이후 가장 큰 낙폭이다. 생산자물가지수는 지난해 10월 -0.5%로 감소세로 반전해 11월 -0.9%, 12월 -1.2% 등 하락폭을 키웠다. 한은은 “지난해 4분기 원ㆍ달러 환율 수준이 전년 동기 대비 4.7% 낮아지며 수입 원자재 가격과 공산품 제조원가가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품목별로 보면 공산품 물가가 2.7% 떨어졌다. 경기 부진으로 1차금속제품(-11.8%)의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농림수산품 물가 역시 축산물(-20.3%)을 중심으로 3.8% 내렸다. 전력ㆍ가스ㆍ수도는 2.8% 상승했으나 전월(5.2%)보다 오름폭을 줄였다.

하지만 서민들이 느끼는 체감물가는 크게 올라 하락세를 보이는 생산자물가지수와는 괴리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전년 동기 대비 배추값은 255.4% 올랐고 무 161.5%, 파 118.2%, 양파 89.6%, 시금치 75.8% 각각 급등했다.

12월 농림수산품 생산자물가지수는 전월대비 2.7% 상승했다. 이는 3개월 만에 오름세로 돌아선 것이다. 농림수산품 생산자물가는 지난해 10월, 11월 각각 6.9%, 4.1% 내려 전월대비 2개월 연속 하락했다.

특히 농림수산품 중에서도 채소와 과실 값이 가장 많이 올랐다. 배추값은 전월에 비해 46.3% 올랐으며 피망 26.8%, 풋고추 26.5%, 오이 20.2% 급등했다. 과실 중에서는 감(19.8%), 사과(3.3%) 등의 가격이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심하용기자 stone@thescoop.co.kr|@itvfm.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21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