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망울 터질 때 나던 소리…당신은 알았을텐데
꽃망울 터질 때 나던 소리…당신은 알았을텐데
  • 더스쿠프
  • 호수 36
  • 승인 2013.03.29 2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詩 읽어주는 그림
▲ 박춘매 ‘부암동 골목길에서 봄을 보다’ 45,5×33.4㎝, watercolor on arches

꽃망을 터질 때 나던 소리

광화문에서나
세종로에서
혹은
경무대 어귀에서

당신은 들었을 것이다
총의 격발을
억누르듯
차마 그 어떤 소리로도
막을 길 없었던
꽃망울 터질 때
나던 소리를

당신은 보았을 것이다
이파리를 뜯기고
가지를 찍힐수록
곧게 솟아오르던 나무가
태양을 사모하여
마침내
꽃망울을 터뜨렸을 때
몰아치던 꽃망울을

당신은 알았을 것이다
숨을 사렸던 강물이
둑을 밀어치듯
꽃망울이 터질 때
아무런 담장도 소용없는
그것은
하늘의 뜻인 것을


그림 | 박춘매
-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 졸업
- 개인전 6회, 단체전 다수 전시
- 전 인덕대학 출강
- 현 한국미술협회, 홍익루트, 한국야외수채화가회 회원


시 | 김광림
- 1929년 함경남도 원산, 忠男이 본명이며, 光林은 필명
- 1992년 제28대 한국시인협회장 역임
- 주요 수상경력 : 한국시인협회상(1973), 地球賞(1996, 일본),
대한민국 보관문화훈장(1999), 靑馬문학상(2009) 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20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