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장 3인의 터치에 피아노가 웃다
거장 3인의 터치에 피아노가 웃다
  • 정소담 기자
  • 호수 44
  • 승인 2013.05.24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ncert | 금호아트홀 ‘음악을 말하다’

▲ 왼쪽부터 올리버 케른, 아비람 라이케르트, 빌리 에디.

중견 피아니스트 셋이 각자의 관점으로 피아노 음악의 매력을 새롭게 이야기한다. 금호아트홀은 5월 16일부터 6월 13일까지 기획공연 ‘아름다운 목요일’의 하나로 ‘음악을 말하다’ 시리즈를 선보인다.
첫 주자로 나선 피아니스트 올리버 케른 프랑크푸르트 국립음대 교수가 5월 16일 ‘악흥의 순간'(Moment Musicaux)’을 들려줬다. 슈베르트의 이 피아노 소품곡은 즉흥곡과 더불어 개성이 유감없이 발휘된 작품이다. 케른은 라흐마니노프의 ‘악흥의 순간’, 한양대 교수 리처드 듀다스가 작곡한 ‘악흥의 순간도 연주했다.

 
이스라엘 피아니스트로 서울대 교수로 재직중인 아비람 라이케르트는 5월 30일 ‘소나타’ 무대를 펼친다. 300년간의 소나타 변천사를 살펴볼 수 있도록 스카를라티의 소나타로 시작해 베토벤·스크랴빈·슈베르트까지 이어 연주한다.
6월 13일에는 피아니스트 빌리 에디 파리고등음악원·리옹고등국립음악원 교수가 ‘프렐루드’를 들려준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19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