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자명가 롯데 “영 시원찮네”
과자명가 롯데 “영 시원찮네”
  • 김미선 기자
  • 호수 0
  • 승인 2013.06.10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위 식품업체 성적과 비교하면 영업이익률 낮아

롯데계열사인 롯데칠성음료와 롯데제과가 올 1분기 부진한 성적을 냈다. 롯데제과의 올 1분기 매출액은 9784억원, 영업이익은 514억6800만원으로 드러났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비 9388억원에 비해 4.22%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지난해 669억원에 비해 23.07% 줄어들었다. 국내 매출 상위 식품업체 19곳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4702억700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의 5502억4200만원 대비 14.55% 감소한 것과 비교해도 부진한 성적이다.

같은 롯데 계열사인 롯데칠성음료의 매출도 부진했다. 전년 대비 1.92% 늘어난 5230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식품업계 평균 증감률 14.55%보다 3.73% 낮은 18.28% 떨어진 296억3천400만 원에 그쳤다. 영업이익률 감소폭이 가장 큰 기업은 빙그레였다. 지난해 같은 기간 65억8600만원보다 50%나 하락한 39억9300원의 영업이익을 내는데 그쳤다. 최근 오뚜기에 라면업계 2위 자리를 위협받고 있는 삼양식품의 영업이익도 45.72%나 떨어졌다.  

반면 크라운베이커리 가맹사업 철수를 두고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는 크라운제과의 올 1분기 성적은 상위 식품업체와 비교하면 선방했다.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145억8700만원으로 전년 대비 1.80% 하락하는 데 그쳤다. 반면 동원 F&B(28.34%·삼립식품(644.37%)·사조해표(273.37%) 등의 영업이익은 크게 증가했다.
김미선 기자 story@thescoop.co.kr|@story693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20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