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업 광고 반대” vs “합법적인데 왜…”
“대부업 광고 반대” vs “합법적인데 왜…”
  • 강서구 기자
  • 호수 69
  • 승인 2013.11.27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무분별한 광고’ 비판, 대부업계 반발

▲ 시민단체와 대부업계가‘대부업 광고’를 사이에 두고 갑론을박을 거듭하고 있다. 사진은 드라마 ‘쩐의 전쟁’중 한 장면.
“금융상품도 수요층이 다르다. 대부업 광고는 시중은행의 대출이 어려운 저신용자처럼 대부업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한 광고다.” 시민단체가 대부업의 광고를 반대한다고 나섰지만 대부업계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금융소비자연맹ㆍ금융정의연대ㆍ녹색소비자연대ㆍ에듀머니ㆍ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ㆍ희망살림ㆍ한국YMCA전국연맹 등 7개 시민단체는 11월 21일 ‘금융소비자네트워크’를 구성하고 대부업의 광고를 반대하고 나섰다.

금융소비자네트워크 관계자는 “대부업 대출과 고금리 사채를 이용하는 이유 중 하나는 쉽고 빠르게 돈을 빌릴 수 있다는 점만 부각된 광고의 영향이 크다”며 “대부업 이용 경험자들의 74.4%가 광고를 통해 대부업체를 알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케이블TVㆍ전단지 등 눈만 돌리면 돈을 빌려준다는 광고를 접할 수 있다”며 “무분별한 대부업 광고로 고리 대부업의 늪에 빠지게 될 가능성을 사전에 방지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런 금융소비자네트워크의 주장에 대부업계는 “대부업 광고는 합법적인 것”이라고 맞대응하고 있다. 한 대부업체 관계자는 “대부업 광고에 문제가 있다면 국회나 금융당국이 검토해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부업 광고는 ‘대부업 등의 등록 및 금융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대부업법)’에 따라 허용된다.
강서구 기자 ksg@thescoo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19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