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작은 관심이 만든 위대한 역사
[송정섭의 손그림] 페니실린
2019. 06. 14 by 송정섭 작가

“인류의 수명을 30년 연장시켰다.” “20세기 최고의 발명품이다.” 1928년 페니실린을 발명한 세균학자 플레밍에게 쏟아지는 찬사입니다. 하지만 그가 페니실린의 원료인 ‘푸른 곰팡이’를 우연히 찾았다는 걸 아는 이는 드뭅니다. 푸른 곰팡이에서 항생제를 추출하기 위해 얼마나 끈질기게 연구했는지를 기억하는 이도 거의 없습니다. 그렇습니다. 위대한 역사는 작은 관심에서 시작됩니다. 우리가 잘 모를 뿐입니다.  
송정섭 작가 songsuv@naver.com│더스쿠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